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천에 '제3 현충원' 들어서나…후보지 현장답사 마쳐

송고시간2018-11-01 09:25

서울국립현충원 묘역[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국립현충원 묘역[연합뉴스 자료사진]

(연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연천에 제3의 국립현충원을 조성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연천군은 지난해 국가보훈처에 경기·강원권 국립묘지 후보지 유치 제안서를 제출했으며 최근 후보지 적격성 평가 현장답사가 진행됐다고 1일 밝혔다.

연천군은 신병교육대 이전 등으로 지역경제가 침체한 신서면 대광리 일대 부지 120만㎡를 후보지로 제안했으며 이르면 연내에 후보지 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후보지가 결정되면 국가보훈처는 7개년 계획으로 300억∼400억원을 들여 묘역을 조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현충원은 동작동 국립묘지에 호국영령 16만4천875위를 안장했고, 수용 능력이 한계에 도달해 80년대 중반부터 대전 국립묘지에 안장을 해오고 있다.

그러나 330만㎡ 규모의 대전현충원 역시 전체 안장 능력(만장)의 84% 수준인 8만4천여 기가 안장되는 등 수용 한계에 다다르고 있다.

이에 대해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국립묘지 확충을 추진하고는 있으나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며 "연내에 확정된 사안을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연천군은 인구가 꾸준히 감소하고 있어 신서면 지역에 국립현충원이 조성되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