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은 10월'의 잿빛 기록들…시총 263조원 '증발'

코스닥, 주요국 지수 중 하락률 1위…공매도액 2008년 이후 최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글로벌 금융위기 후 10년 만에 최악의 주가 급락을 경험한 10월 국내 증시에서 다양한 기록들이 쏟아졌다.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2,029.69로 마감해 9월 말보다 313.38포인트(-13.37%)나 낮아졌다.

코스피는 지난 29일에는 2,000선마저 무너졌다.

코스닥지수 역시 10월 중에 173.60포인트(-21.11%)나 떨어졌다.

이에 따라 10월 중 코스피 시가총액은 약 206조1천220억원이 줄었고 코스닥 시총은 56조6천730억원이 감소했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한달간 약 262조7천9500억원의 시총이 증발한 셈이다.

지수가 정점을 달리던 시기인 지난 1월 말과 비교하면 코스피 시장에서는 307조1천20억원, 코스닥에서는 108조7천190억원 등 총 415조8천210억원의 시총이 사라졌다.

10월 코스피(-13.37%)와 코스닥지수(-21.11%) 하락률도 금융위기 때인 2008년 10월(코스피 -23.13%, 코스닥 -30.12%)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증시 기록이 전산화된 1987년까지 되돌아봐도 코스피는 11번째, 코스닥은 7번째로 높은 하락률이다.

추락의 코스피
추락의 코스피(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코스피가 지난 29일 닷새째 하락하면서 31.10p(1.53%) 내린 1,996.05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33.37포인트(5.03%) 내린 629.70으로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장중 2,000선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16년 12월 7일(장중 저점 1,987.26) 이후 22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사진은 이날 명동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xyz@yna.co.kr

코스피의 경우 월간 하락률이 이번 달보다 높았던 사례는 IMF 외환위기 때인 1997년 10월(-27.25%)과 부실기업 정리의 충격이 컸던 1998년 5월(-21.17%), '닷컴 버블'의 붕괴 여파가 작용한 2004년 4월(-15.74%)과 10월(-16.10%) 등이다.

이달 한국증시의 추락 속도는 주요국(한국 이외 지수는 30일 현재) 가운데서도 가장 두드러진다.

특히 코스닥지수 하락률은 주요 20개국(G20)과 홍콩 등을 포함한 전 세계 27개 국가·지역의 30개 주요 주가지수 중 가장 높았다.

베트남 브이엔(VN) 지수(-14.07%)와 대만 자취안(加權) 지수(-13.45%), 코스피(-13.37%) 등이 뒤를 이었다.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구제금융을 받는 아르헨티나 메르발 지수(-12.06%)나 미중 무역분쟁의 당사국인 중국의 상하이종합지수(-8.98%), 홍콩 항셍지수(-11.53%)보다도 더 가파른 하락률이다.

증시가 급락하면서 공매도도 기록적인 규모로 급증했다.

코스피와 코스닥시장의 10월 누적 공매도 금액은 12조7천688억원으로, 전산 조회가 가능한 2008년 6월 이후 월간 기준 최대다.

공매도 비중(전체 거래대금 대비 공매도 거래액 비율) 역시 6.36%로 가장 높았다.

공매도
공매도[연합뉴스TV 제공]

빚을 내서 주식을 산 개인투자자에게 큰 손실을 안기는 '반대매매' 물량도 금융위기 때를 넘었다.

10월에 증권사들이 내놓은 반대매매 매물은 호가 기준으로 유가증권시장 2천627억원, 코스닥시장 2천589억원 등 5천216억원으로 집계됐다.

역시 전산 조회가 가능한 2006년 3월 이후 최대치로,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10월(4천354억원)보다도 훨씬 많다.

반대매매란 투자자가 증권사 돈을 빌려 매수한 주식(신용거래) 가치가 일정 수준 아래로 떨어지거나 외상거래로 산 주식(미수거래) 결제대금을 납입하지 못할 경우 증권사가 주식을 강제로 팔아 채권을 회수하는 것이다.

채무자의 의지와 상관없이 반대매매 주식 수량과 매도가가 정해지기 때문에 반대매매가 늘어나면 투자자의 손실이 더 커지고 증시도 추가 하락 압력을 받는다. 주식을 다 팔아도 빌린 돈을 갚지 못하면 '깡통 계좌'가 속출할 수도 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25 15: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