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닭을 죽여라"…양진호, 이번엔 회사 워크숍 엽기행각 영상

'폭행 논란' 양진호 회장, 엽기행각(PG)
'폭행 논란' 양진호 회장, 엽기행각(PG)[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양진호, 직원 폭행에 이어 닭 살생 강요
양진호, 직원 폭행에 이어 닭 살생 강요(서울=연합뉴스) 뉴스타파는 31일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웹하드업체 위디스크 전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에 이어 직원 워크숍 자리에서 일본도와 석궁으로 닭을 죽이도록 강요한 사실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양 회장은 위디스크의 실소유주로 알려졌다. [뉴스타파 홈페이지 화면 캡처]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의 전(前) 직원을 폭행해 논란을 일으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엽기적인 행각이 담긴 영상이 추가로 공개됐다.

탐사보도전문매체인 뉴스타파는 31일 양 회장이 2년 전 강원 홍천 위디스크 연수원에서 진행한 직원 워크숍의 현장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양 회장은 석궁을 들고 살아있는 닭을 쐈으며, 직원에게도 석궁을 줘 닭을 잡게 했다. 직원이 석궁 다루기를 어려워하면 "XX야, 장난해?" 등의 욕설과 비난을 쏟아냈다. 또 직원 몇몇에게는 살아있는 닭을 '일본도'로 베도록 시키기도 했다. 뉴스타파에 따르면 이런 엽기적인 워크숍은 여러 번 진행됐다.

이밖에 중년 남성 직원들에게 머리를 초록색, 빨간색 등으로 염색하도록 강요하고 술자리에선 화장실을 가지 못하게 막으며 술을 뿜을 때까지 먹이기도 했다는 내용도 보도됐다. 위디스크 관계자는 뉴스타파를 통해 "워크숍에서 상추를 빨리 씻지 못해 (직원을) 퇴사시킨 경우도 있었고, 개조한 BB탄 총을 직원들에게 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이날 보도에서는 "회사 내에서 양 회장은 제왕적 지위를 갖고 있었다. 양씨 소유 회사는 기업이 아닌 왕국"이라는 위디스크 관계자의 진술도 나왔다.

연합뉴스는 이에 대한 해명을 듣기 위해 31일 한국미래기술, 위디스크 측에 통화를 시도했지만 모두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한편 지난 30일 양 회장의 폭행 사건이 알려진 뒤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만큼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미 양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위디스크가 음란물 유통을 방치한 혐의를 잡고 압수수색을 하는 등 수사해 온 만큼, 이번 폭행 사건을 병행 수사할 방침이다.

웹하드업체 위디스크 직원 워크숍에서 중년 남성 직원들에게 머리를 초록색, 빨간색 등으로 염색하도록 강요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 뉴스타파 제공 영상 캡처]
웹하드업체 위디스크 직원 워크숍에서 중년 남성 직원들에게 머리를 초록색, 빨간색 등으로 염색하도록 강요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 뉴스타파 제공 영상 캡처]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31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