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명 뽑는데 147명 몰려…충북 국어교사 경쟁률 29.4대 1

중등교사 임용 '좁은 문'…29과목 293명 모집에 2천265명 지원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중·고교 교사가 되는 길이 험난하다.

충북도교육청은 2019학년도 공립 중등교사 임용후보자 선정 경쟁시험 원서를 접수한 결과 전체 29개 과목 일반 분야 293명 모집에 2천265명이 지원, 평균 7.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30일 밝혔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16개 과목에서 1∼2명씩 20명을 뽑는 장애인 분야는 모두 18명이 지원했다. 평균 경쟁률은 0.9대 1이다.

일반 분야를 보면 국어가 5명 모집에 무려 147명이 원서를 내 가장 높은 29.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수학은 6명 선발에 129명이 지원해 21.5대 1의 경쟁률을 형성했다.

나머지 과목의 경쟁률은 영어 20대 1, 생물 14.1대 1, 한문 14.5대 1, 중국어 17.5대 1, 역사 9.5대 1, 지리 9.4대 1, 체육 9.1대 1, 음악 9대 1, 물리 8.9대 1 등이다.

함께 진행한 사립을 보면 세광학원은 전문상담 1명 모집에 4명이 원서를 냈다. 숭덕원은 특수 1명 모집에 7명이 몰렸다.

1차 시험 장소는 다음 달 16일 공고되고, 시험은 같은 달 24일 치러진다.

1차 시험 합격자는 내년 1월 2일 발표된다.

jc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30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