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내일 시도지사 회의서 남북지방정부협의회 구성 제안"

송고시간2018-10-29 23:14

경찰 조사 관련 "논란 구애받지 않고 도정에 집중하겠다" 밝혀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29일 친형 강제입원 등 각종 의혹과 관련해 10시간 넘게 경찰 조사를 받은 이재명 경기지사는 "소모적 논란에 구애받지 않고 도정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질문에 답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질문에 답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친형 강제입원', '여배우 스캔들', '조폭 연루설'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 조사를 마친 후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0.29
xanadu@yna.co.kr

이 지사는 이날 경찰 조사를 마친 직후 페이스북에 올린 '경주로 갑니다. 제 소명을 다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1천300만 도민께 위임받은 경기도지사의 한 시간은 1천300시간의 가치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도민만 바라보고 가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아울러 이 글에서 "전국 광역단체장들이 모이는 시도지사협의회와 대한민국지방자치박람회가 내일 경주에서 열린다"고 경주를 가는 이유를 설명한 뒤 "나는 회의에서 남북지방정부협의회 구성을 제안할 계획이다"라고 했다.

이 같은 제안은 지난주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북측과 합의한 내용의 연장선이기도 하다라고 밝힌 그는 "각 광역·기초단체가 개별적으로 진행하던 대북협력사업의 논의를 보다 효율적·전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협의체 구성이 필수적이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특례시 문제를 포함한 지방분권 강화에 대해서도 의논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후 8시 25분께 분당경찰서에서 나오면서 "형님 강제입원은 형수님이 하신 건 세상이 다 아는 일"이라며 "이제 이 일은 그만 경찰과 검찰 판단에 남겨두고 도정에 집중하고 싶다"라고 말한 바 있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