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플워치 중국 공장서 '고교생 인턴 불법노동' 논란

송고시간2018-10-29 21:34

지난해에도 유사 사건…애플 "철저하게 조사할 것"

애플워치4, FDA 승인받은 '심전도 측정 기능' 탑재
애플워치4, FDA 승인받은 '심전도 측정 기능' 탑재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애플이 중국 내 애플워치 생산공장에서 고등학생 인턴을 고용한 불법노동이 이뤄지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긴급 내부 조사에 착수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9일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홍콩 시민단체인 '기업의 부당행위에 맞서는 학생과 학자'(SACOM)는 애플워치 공급업체인 대만 콴타 컴퓨터가 학생들에게 불법노동을 시킨다는 제보를 받고 조사를 벌여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SACOM은 올해 여름 중국 충칭(重慶)시에 있는 콴타 컴퓨터 공장에서 일하는 고등학생 인턴 28명을 인터뷰했다.

이들은 공장에서 다른 조립 라인에서 일하는 다른 노동자들과 같은 업무를 수행했으며, 시간 외 초과근무와 야간 근무를 했다. 이는 모두 중국 현행법에서 금지된 노동행위다.

특히 학생 11명은 선생님으로부터 인턴십을 마치지 않으면 제때 졸업시켜주지 않겠다는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

자동차 수리를 공부하는 한 학생은 "밤 8시부터 아침 8시까지 일해야 하며, 일주일에 하루만 쉴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학생은 "우리 학교 학생 120여 명이 충칭 공장 4층에서 일한다"며 "우리는 로봇처럼 매일 수백, 수천 번씩 똑같은 일을 반복한다"고 전했다.

중국 내 애플 생산공장의 고교생 인턴 불법노동이 적발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1월에도 대만 폭스콘의 중국 공장에서 고등학생 인턴들이 불법적인 연장근로를 하면서 아이폰X를 조립하고 있다는 사실이 적발됐다. 폭스콘은 이후 불법 연장근로를 중단시켰다.

애플 대변인은 "지난 9월에 추가된 학생 인턴들이 초과·야간 근무를 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긴급히 조사하고 있다"며 "규범을 준수하지 않는 행위에 무관용 정책을 고수하고, 위반 사항을 발견하면 신속하고 적절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FT는 중국 내 인건비 상승으로 인해 학생 인턴을 불법 고용하는 방식이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민단체에 따르면 일부 지방 정부는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지역 내 학교가 공장에 인력을 공급하도록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다.

특히 애플이 통상 10월에 신제품을 발표하면서 이 기간에 애플 공급업체들의 임시노동 수요가 급증하지만, 젊은 노동인력이 줄면서 공장들이 임시노동자를 고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