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종석 "북미회담 성공적으로 끌어달라"…美대북대표 "지원요청"(종합)

송고시간2018-10-29 20:31

임 실장, 청와대서 비건 대표 면담…비핵화·북미정상회담 논의

비서실장과 만남에 靑 "美 요청 따른 것"…정의용, 내일 비건 면담

해리스 주한美대사, 후커 美NSC 한반도 보좌관도 배석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악수하는 임종석 실장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악수하는 임종석 실장

(서울=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만나 한미 간 비핵화 공조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는 두 사람의 면담이 끝난 직후 "오늘 면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2차 북미정상회담 진행 사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가 오갔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비건 대표에게 북미회담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고, 비건 대표는 한국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비핵화와 북미협상 등을 논의하기 위해 방한한 비건 대표가 외교·안보 이슈 책임자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아닌 임 실장을 만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 측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임 실장을 만난 걸 두고선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장인 그가 문재인 대통령을 최근 거리에서 보좌하면서 남북관계는 물론 한미관계까지 모든 현안을 아우른다는 점을 미국 측이 고려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남북 간의 빠른 관계 개선 속도와 달리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합의하고도 이를 위한 실무협상이 재개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등 북미 간 협상이 더뎌지자 미국 측이 한국 정부에 더욱 강한 측면 지원을 요청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면담에는 한국 측에서는 권희석 청와대 안보전략비서관이, 미국 측에서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앨리슨 후커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보좌관이 각각 배석했다.

임 실장과 면담에 앞서 비건 대표는 외교부의 강경화 장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잇따라 회동했다.

청와대는 비건 대표가 30일 오후에는 청와대에서 정 실장을 별도로 만나 방한 기간 한반도 정책과 관련된 우리 정부 관계자와의 면담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환담하는 임종석 실장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환담하는 임종석 실장

(서울=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환담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