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분당서 앞 이재명 지지모임 참석 50대, 심근경색 사망

송고시간2018-10-29 18:13

경찰 "충돌없이 가슴 움켜잡고 쓰러져…의사 '병사' 소견"

이재명 지사 응원하는 지지자들
이재명 지사 응원하는 지지자들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친형 강제입원', '여배우 스캔들', '조폭 연루설'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 조사를 받는 2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 앞에서 지지단체인 명랑 자원봉사단 등이 "이재명은 무죄다", "힘내라 이재명"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xanadu@yna.co.kr

(성남=연합뉴스) 최해민 최종호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 분당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29일 이 지사의 지지자 모임에 온 것으로 추정되는 50대가 경찰서 맞은편에서 집회 중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9일 오전 8시 55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 정문 맞은편 상가건물 앞 인도에서 A(55)씨가 갑자기 쓰러졌다.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이 지사 출석을 앞두고 교통정리 중이던 경찰관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119 구급대가 출동해 A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오후 2시 25분께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를 긴급 수술한 의사는 경찰에 "심근 파열(심근경색)이 관찰된 것으로 미뤄 병사한 것으로 보인다"라는 소견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병원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이 지사 지지자 모임에 왔다'고 말했다"며 "CCTV를 분석해 보니 당시 물리적 충돌은 없었고 A씨가 가슴을 움켜잡는가 싶더니 주저앉았다가 쓰러지는 장면이 찍혔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지병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유족의 요청에 따라 시신을 유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