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농구대표팀, 부산에서 월드컵 예선 2연전

송고시간2018-10-29 17:58

11월 29일 레바논·12월 2일 요르단…본선 진출 분수령

김상식 감독대행 '팀으로 뭉치자'
김상식 감독대행 '팀으로 뭉치자'

(고양=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7일 오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세계 남자 농구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대한민국 대 시리아 경기. 김상식 대한민국 감독대행이 3쿼터 시작 전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2018.9.17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농구대표팀이 부산사직체육관에서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예선 마지막 홈 경기를 치른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29일 "대표팀은 사직체육관에서 11월 29일 레바논, 12월 2일 요르단과 홈 승부를 펼친다"라고 발표했다.

홈 2연전은 2019년 중국에서 열리는 월드컵 본선 진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기 위해선 조 3위 안에 들어야 한다. 한국은 6승 2패로 3위를 달리고 있다.

1위는 7승 1패를 기록 중인 뉴질랜드, 2위는 6승 2패의 레바논이다.

한국은 레바논과 동률을 이루고 있지만, 득실차에서 밀렸다. 4위는 5승 3패의 요르단이다.

한국은 레바논, 요르단전 결과에 따라 선두 자리를 넘볼 수 있다. 그러나 2연전을 모두 패하면 3위 밑으로 갈 수도 있다.

대표팀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 획득에 그친 뒤 허재 전 감독의 사퇴로 분위기가 어수선해졌다.

그러다가 김상식 코치가 정식 감독으로 부임한 이후 요르단과 원정경기, 시리아와 홈 경기에서 연달아 승리하며 다시 안정을 되찾았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