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천규 차관 "새만금 태양광사업 정해지면 환경영향평가 실시"

송고시간2018-10-29 17:57

"환경부와 구체적 협의안돼…사업계획도 받지 못해"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29일 "(새만금 태양광·풍력단지 조성) 사업은 구체성이 갖춰지지 않고, 큰 방향만 정해져 있는 것 같다"며 "구체적 규모와 입지가 정해지면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종합감사에 출석, 새만금 태양광·풍력단지 조성에 대한 환경부의 입장을 밝혀달라는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김학용 의원의 요청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답변하는 박천규 환경부 차관 [자료사진]
답변하는 박천규 환경부 차관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박천규 환경부 차관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부를 대상으로 한 환경노동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8.10.25
mtkht@yna.co.kr

정부는 오는 30일 전북 군산에서 열리는 비전 선포식에서 민간 자본 10조원을 들여 원자력발전 4기 용량(4GW·수상 태양광 3기, 풍력 1기) 규모의 초대형 태양광·풍력단지를 새만금에 조성하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박 차관은 "정부와 민간의 금액 배분비율이 정해져 있지 않고, 환경부와 구체적 협의도 되지 않았다"며 "구체적 사업계획이 (환경부에) 오지 않아 이 자리에서 내용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발전 사업자가 선정되지 않았지만, (이후) 선정되면 전략환경영향평가 등을 실시할 것"이라며 "내일 전라북도와 새만금청이 비전을 세워 발표하는 단계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학용 위원장은 "아주 큰 사업인 만큼 환경부의 역할이 필요하다"며 "환경부 차원에서 꼼꼼히 준비해 역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