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네시아 추락 보잉기, 도입 두달만에 '기술적 문제' 있었다

신기종 비행시간 800시간 불과…탑승객 전원 사망 가능성
2018년 10월 10일 인도네시아 중앙술라웨시 주 팔루의 무티아라 SIS 알-주프리 공항에서 현지 저가항공사 라이온에어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가 주기돼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년 10월 10일 인도네시아 중앙술라웨시 주 팔루의 무티아라 SIS 알-주프리 공항에서 현지 저가항공사 라이온에어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가 주기돼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180여 명을 태운 채 2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해상에 추락한 국내선 여객기는 두 달 전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이 인도한 최신 모델로 확인됐다.

항공사측은 사고기가 과거 다른 노선을 운항할 때 "기술적 문제"를 겪었지만 이후 해당 문제가 해결됐다고 강조했다.

29일 뉴스포털 티르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교통안전위원회(NTSC)는 추락한 항공기가 올해 8월 현지 저가항공사 라이온에어에 인도된 '보잉 737 맥스(MAX) 8' 모델이라고 밝혔다.

NTSC 당국자는 "해당 항공기는 지난 8월 15일 미국 보잉 본사가 직접 인도했으며, 이후 사고 이전까지의 비행시간은 총 800시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보잉의 차세대 주력 기종 중 하나인 보잉 737 맥스 8이 비행 중 추락한 것은 작년 5월 이 기종이 민간 항공사에 처음 인도된 이후 첫 사례다.

사고 원인은 아직 명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사고기의 기장과 부기장은 비행시간이 각각 6천 시간과 5천 시간이 넘는 베테랑으로 알려졌다.

2018년 10월 29일 인도네시아 국가수색구조청(Basarnas) 관계자들이 이날 오전 자카르타 인근 해역에 추락한 라이온에어 소속 여객기의 잔해를 수거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2018년 10월 29일 인도네시아 국가수색구조청(Basarnas) 관계자들이 이날 오전 자카르타 인근 해역에 추락한 라이온에어 소속 여객기의 잔해를 수거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6시 20분께 자카르타 인근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을 이륙한 사고기는 13분 뒤인 오전 6시 33분께 회항 요청을 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인도네시아 국가수색구조청(Basarnas)은 이 여객기가 이륙 지점에서 북동쪽으로 약 70㎞ 떨어진 해상에 추락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좌석 수 210석의 이 여객기에는 승객 181명과 승무원 8명 등 189명이 타고 있었다. 당국은 탑승자가 전원 숨졌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현지 일각에선 비행 기록상 사고기가 갑작스레 고도가 떨어지는 등 이상한 움직임을 보였다면서 기체 결함이나 고장이 참사를 초래했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에드워드 시라잇 라이온에어 최고경영자(CEO)는 해당기가 과거 자카르타-발리 노선 운항 당시에도 "기술적 문제"를 겪었으나 이후 이 문제가 해결됐다고 말했다.

보잉 측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깊은 슬픔을 느낀다"면서 인도네시아 당국의 조사를 돕기 위해 기술적 지원을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는 2014년 12월 수라바야에서 싱가포르로 향하던 에어아시아 소속 여객기가 추락해 승객 등 162명이 숨진 이후 인도네시아에서 발생한 최악의 항공 사고로 기록될 전망이다.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 지점서 발견된 탑승객 소지품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 지점서 발견된 탑승객 소지품(자카르타 AF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의 국내선 여객기가 추락한 자카르타 인근 해상에서 발견된 탑승객들의 소지품으로 보이는 가방. 인도네시아 당국은 이날 180여명을 태운 라이온에어의 JT-610편 여객기가 자카르타에서 방카 섬 팡칼피낭으로 향하던 중 해상에 추락했다고 밝혔다.
leekm@yna.co.kr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29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