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을이 저만치 갔네…' 내일 서울 1도, 초겨울 추위

송고시간2018-10-29 16:54

한반도 상공 영하25도 찬공기 습격…평년보다 3∼7도↓

'초겨울 날씨, 푸른 하늘 아래 출근길'
'초겨울 날씨, 푸른 하늘 아래 출근길'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서울의 아침 기온이 4.5도까지 떨어지며 초겨울 추위가 찾아온 29일 오전 서울 광화문역 인근에서 두꺼운 옷차림의 시민들이 출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2018.10.29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한반도를 뒤덮은 찬 공기의 영향으로 초겨울 추위가 엄습했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까지 낮 최고기온은 강원도 양양 설악산이 -3.0도로 전국에서 가장 낮고 강원도 평창 대관령은 6.8도, 강원도 태백은 9.5도 등이다.

서울은 11.7도, 인천은 12.3도, 대전은 14.0도, 대구는 17.5도, 울산은 18.2도, 광주는 18.4도, 부산은 19.4도, 제주는 22.0도 등을 기록했다.

이는 평년(1981∼2010년 평균)보다 3∼7도가량 낮은 수준이다.

현재 우리나라 약 5㎞ 상공에는 -25도에 달하는 매우 찬 공기가 유입돼 있다.

윤기한 기상청 사무관은 "중국 대륙부터 일본 열도까지 이어진 찬 공기의 중심부에 한반도가 있다"며 "이런 대기 흐름이 정체하면서 당분간 우리나라에는 평년보다 추운 날씨가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낮을 전망이다.

화요일인 30일 아침에는 올가을 들어 수은주가 가장 크게 떨어져 초겨울 추위를 보이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도, 인천 3도, 대전 3도, 광주 7도, 대구 4도, 울산 4도, 부산 8도, 제주 13도로 예보됐다.

내륙·산간 지방을 중심으로 수은주가 영하로 떨어지는 곳도 많을 전망이다.

서울의 평년 10월 하순 최저기온은 7.8도다. 11월 상순은 5.9도, 중순은 3.0도, 하순은 0.8도다.

30일 아침에는 평년 11월 하순 수준으로 추운 셈이다.

한편, 이날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좋음'(0∼15㎍/㎥) 범위에 들었다.

30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이 '좋음' 또는 '보통'(16∼35㎍/㎥) 수준일 것으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초겨울 추위 속 출근'
'초겨울 추위 속 출근'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서울의 아침 기온이 4.5도까지 떨어지며 초겨울 추위가 찾아온 29일 오전 서울 광화문역 인근에서 두꺼운 옷차림의 시민들이 출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2018.10.29
saba@yna.co.kr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