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주문화엑스포 북한과 공동추진'…경북도 남북교류사업 속도

송고시간2018-10-29 16:50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가 최근 남북관계 진전에 따라 북한과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공동 추진키로 하는 등 교류협력사업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도는 29일 도청 화랑실에서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태스크포스 회의를 열었다.

남북교류협력에 경험이 많은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 홍상영 사무국장을 초청해 남북교류 구체적인 사례와 추진방법 설명을 듣고 실·국별로 발굴하는 협력사업을 보고했다.

도는 주요 사업으로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남북교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공동 등재를 위한 북한 목판 공동 조사·연구, 북한에 새마을 운동 시범마을 조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경주엑스포에 북한 예술공연단과 도시(개성)를 초청해 문화 어울림 한마당을 마련하고 앞으로 대북제재 추이에 따라 북한에서 엑스포를 공동 개최하는 방안을 구상한다.

또 북한에 산재한 유교 목판을 공동조사하고 연구해 역사적 기록물을 발굴·보존하고 문화 동질성 회복에도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기록물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공동으로 올린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새마을 운동 성공 경험을 북한에 전파해 자립기반 조성과 지속가능한 발전도 도울 예정이다.

도는 이달 중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열고 발굴한 사업을 논의한 뒤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경곤 경북도 남북교류협력 태스크포스 총괄 단장은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남북교류협력사업은 중복이 많으므로 타 지역보다 우위에 있는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차별화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