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현장] 안민석, 테니스협회장에 "농단 수혜"…협회장은 반발

송고시간2018-10-29 17:20

곽용운 "경찰 조사받고 무혐의" 고함 끝 사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안민석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안민석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29일 국정감사에서는 안민석 위원장이 직접 '테니스계 농단' 의혹을 지적하자 곽용운 대한테니스협회장이 거세게 반발하며 긴장이 고조됐다.

안 위원장은 "테니스협회에 대한 대한체육회의 감사 결과, 곽 회장이 회장에 취임하며 인수위원장에 친인척을 임명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했다"며 "곽 회장이 지난 국감에서 위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테니스계에 전혀 알려지지 않았던 곽 회장이 협회장이 된 것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의 지원 덕분이라는 것이 정설로, 조카에게 인수위원장을 시킨 것도 김 전 차관이라는 뒷배 없이 가능했을까"라며 "최순실 국정농단의 수혜자로 인식된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곽 회장의 태도를 보면서 최순실과 동일한 패턴을 발견한다"며 "조카를 사랑했다는 것과 거짓말에 너무 능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답변하는 곽용운 대한테니스협회장
답변하는 곽용운 대한테니스협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곽용운 대한테니스협회 회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안민석 위원장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이에 곽 회장은 국감장이 떠나가도록 고함을 지르는 등 매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곽 회장은 "테니스계의 듣보잡('듣도 보도 못한 잡놈'을 뜻하는 은어)"이라는 안 위원장의 지칭에 "듣보잡이라고 하셨습니까. 제가 잡놈입니까"라고 따졌다.

이어 "친인척이 인수위원장 하지 말라는 규정이 있나. 그런 규정이 있으면 한번 줘보십시오"라며 "최순실은 법정에서 죄의 대가를 받았지만, 저는 경찰 조사를 받고 무혐의로 결론 났다"고 항변했다.

안 위원장이 "이렇게 국회를 능멸하는 경우는 해방 이후 처음일 것"이라고 하자 "이 잡놈이 얘기 드립니다. 그렇게 표현하지 마십시오"라고 말을 끊기도 했다.

곽용운 "테니스계 듣보잡? 제가 잡놈입니까?" 안민석에 거세게 반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안 위원장이 언성을 높이지는 않았지만, 곽 회장의 거센 반발로 질의가 어려워지자 다른 의원들이 상황 수습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은 곽 회장에게 "감정을 싣지 말고 사실관계만 얘기하시라"고 했고, 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은 "친인척에게 인수위원장을 시키는 것은 사회 통념상 잘못 아닌가.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하라"고 말했다.

이에 곽 회장도 "죄송합니다. 의원님"이라고 물러서면서 과열됐던 분위기가 가까스로 가라앉았다.

안 위원장은 "이 부분에 대해서는 특별감사를 검토하겠다. 위증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증인의 오만한 태도를 감당할 수 없다"고 밝혔다.

질문 답하는 곽용운
질문 답하는 곽용운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곽용운 대한테니스협회 회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화재청 및 소속 기관 등을 대상으로 한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yatoya@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