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한일 민감한 문제 있지만 인적교류 활성화해야"(종합)

송고시간2018-10-29 19:15

한일 교류TF 합동회의…TV프로그램·관광코스 공동개발 등 제언

성공적인 한일 문화인적교류를 위하여
성공적인 한일 문화인적교류를 위하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곤도 세이이치 한일 문화인적교류TF 일본측 위원장 접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8.10.2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9일 "(한일) 양국 간 민감한 문제들이 있다. 그렇지만 그럴수록 양국 국민 간 문화적·인적 교류를 더욱 활성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일본 측 '한일 문화·인적교류 추진 전문가회의' 대표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앞서 올해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한국은 '한일 문화·인적교류 TF'(위원장 이훈 한양대 교수)를, 일본은 '한일 문화·인적교류 추진 전문가회의'를 각각 구성해 문화·인적 교류 확대 방안을 각각 논의해왔다.

강 장관은 "우리 측도 각계각층 위원들로 TF를 꾸려서 아주 좋은 결과물을 갖고 있다"면서 "양측 협의를 통해 한일 양국이 공동으로 취할 조치가 무엇인지 좋은 결론을 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화하는 강경화-곤도 세이이치
대화하는 강경화-곤도 세이이치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곤도 세이이치 한일 문화인적교류TF 위원장과 환담하고 있다. jeong@yna.co.kr

강 장관의 언급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30일 일제 강제징용 손해배상 사건 재상고심 판결 등을 둘러싸고 한일 간 외교적 긴장이 높아가는 가운데 민간 차원의 교류는 지속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측 위원장인 곤도 세이치(近藤誠一) 전 문화청 장관도 모두발언에서 "일한 관계에 있어 정치·경제는 가끔 어려울 때가 있고, 그런 의미에서 관계 악화는 어쩔 수 없다"면서도 "그럴 때도 문화적·인적 교류는 무조건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시민과 정부가 문화 교류를 열심히 추진하고, 그런 메시지를 정부 쪽에서 계속 발신해야 한다"며 "그러면 일한 관계 개선에 높은 효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발언하는 곤도 세이이치 위원장
발언하는 곤도 세이이치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일문화인적교류TF 대표단 합동회의에서 일본 측 곤도 세이이치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한편 양측 TF는 이날 오후 외교부에서 별도의 '합동회의'를 열고 관광, 스포츠, 음식 등 분야에서의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양측 TF는 이 자리에서 '공동선언' 이래 한일관계가 부침이 없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인적·문화적 교류가 괄목할만한 수준으로 발전해왔다고 평가하고, '국민이 중심인 문화·인적 교류', '일상생활에서 즐기는 분야로의 교류 확대' 등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양측 TF는 이에 따라 구체적으로 청소년·대학생 교류 확대, 음식 등 여가·취미 활동 관련 교류 확대, TV 프로그램 등 공동 콘텐츠 개발, 공동 관광코스 개발, 1인 가구 증가·청년 문제 등 공통 이슈 관련 프로젝트 실시, 한일축제한마당 확대 개최 등을 양국 정부에 공동 사업으로 제안했다.

외교부는 "이번 합동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관계 기관 및 부처와 공동사업 추진 가능성 등을 협의하고, 일본 정부와의 협의를 통해 구체적 공동사업 추진 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