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잇단 증오범죄에 트럼프 책임론…"분열의 언어가 극단주의 조장"(종합)

송고시간2018-10-29 16:45

WP, 비판론 소개…"미국이 직면한 위협은 캐러밴이 아니라 여기 있다" 비평도

민주당 "트럼프 언어가 가솔린에 불꽃", 펜스 "대통령 언어와 폭력 연관성없어"

일리노이에서 유세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일리노이에서 유세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Scott Olson/Getty Images/AFP
==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반(反) 트럼프 진영을 겨냥한 폭발물 소포 배달, 유대교 회당(시너고그) 총기 난사, 슈퍼마켓에 있던 흑인 2명 총격 살해…'

11·6 중간선거를 앞두고 최근 며칠 사이 잇따라 발생한 3건의 '증오범죄'로 미국 사회가 공포에 떠는 가운데 비판자들 사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책임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반대파 등을 겨냥한 트럼프 대통령의 평소 거친 언사와 공격성 발언들이 사회 분열을 심화시킴으로써 '정치적 폭력'이라는 유해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일조했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28일(현지시간) "중간선거를 앞두고 중미국가 이민자들이 미칠 해악을 부추기려고 했던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세력이 그보다 더 큰 국가적 안보 위협을 가하는 우파 극단주의를 조장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고 보도했다.

3건의 '증오범죄'는 인종, 종교, 정치적 이념 등에 따른 특정 그룹을 타깃으로 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비평가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이 정치권력 장악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당파적 정쟁 차원을 넘어 인종적 소수자들과 외국인, 유대인 유력인사 등을 적대시하는 노골적 선전선동 수준으로 치달았다고 지적한다고 WP는 전했다.

WP는 그 예로 이번 폭발물 소포 대상 중 한 명인 헤지펀드 억만장자 조지 소로스의 경우를 들었다.

민주당 후원자로 활동해온 그는 유대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인준 당시 유세 현장 등에서 구체적 근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소로스를 캐버노 대법관 반대 시위자들에게 돈을 제공하는 '배후'로 지목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레토릭(수사)과 행동들이 폭력 행사를 저울질하는 비주류들에게 '암묵적인 승인' 신호를 보내는 측면이 있다는 것이다.

WP에 따르면 동부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에서 총기를 난사해 11명을 살해한 총격범 로버트 바우어스가 소셜미디어 계정에 유대인과 난민을 향한 적개심과 거부감을 표출한 글 가운데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연일 비판한 중남미 이민자 행렬인 캐러밴을 난민의 미국 정착을 돕는 단체인 '히브리 이민자 지원협회'(HIAS)와 연관시킨 내용도 있었다.

그는 범행 몇 시간 전에 "HIAS는 우리 국민을 죽이는 침략자들을 데려오길 좋아한다. 나는 내 국민이 살육당하는 걸 좌시할 수 없다. 나는 들어간다(I'm going in)"라고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캠페인 때 소로스와 얼마 전까지 골드만삭스 CEO를 지낸 로이드 블랭크페인, 연준 의장을 역임한 재닛 옐런이 '삼두정치'를 편다고 비판하면서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세계 권력구조를 장악하려고 이들과 '부당한 결탁'을 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번 주 초에는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가 억만장자인 소로스, 톰 스타이어,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등의 민주당 후원으로 공화당이 중간선거에서 패배 위기에 처했다며 "소로스, 스타이어, 블룸버그가 선거를 매수하도록 놔둘 순 없다"는 트윗을 글을 올렸다가 소로스가 폭발물 소포의 타깃이 됐다는 소식에 글을 내리는 일도 벌어졌다.

이 가운데 스타이어는 폭발물 소포 용의자 시저 세이약이 시도한 14번째 발송 당사자이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인 공화당 비평가인 찰리 사이크스는 중간선거 국면에서 캐러밴 행렬을 맹공하며 반(反)이민 이슈 띄우기에 나서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미국이 직면한 가장 큰 위협은 1천 마일 밖의 캐러밴이 아니라 이미 이곳에 있다"고 꼬집기도 했다.

뉴욕타임스(NYT)도 시너고그 총기 난사와 연쇄 폭발물 소포 사건 이후에 나온 트럼프 대통령의 엇갈리는 메시지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중간선거를 일주일여 앞두고 그의 지도력을 국가적 토론의 중심으로 밀어 넣었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비판론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스타일(fire-and-fury style)이 미국 역사에서 가장 해로운 순간에 기름을 붓고 있다고 비난하는 가운데 일부 지지자들조차 트럼프 대통령을 공감 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특히 11명의 목숨을 앗아간 피츠버그 총격 사건은 트럼프 대통령이 고의든 아니든 미국 사회에서 가장 급진적인 비주류 세력에 어떤 신호를 전달했는지에 관해 의문을 불러일으켰다고 NYT는 지적했다.

뉴저지에서 연방하원의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전직 국무부 차관보 톰 맬리나우스키는 "이런 단어들은 매우 불안해하는 마음의 가솔린에 불꽃을 튀기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이런 단어들이 정말로 (사람을) 죽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 측은 대통령의 발언과 외톨이 극단주의자들 사이의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NBC 뉴스에 "(대통령의) 강한 말투와 폭력의 행동 또는 위협을 연결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