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이판 고립 한국인 주말 580명 귀국길…29일 대부분 돌아올 듯(종합)

송고시간2018-10-28 23:25

28일 우리 軍 수송기 괌-사이판 루트 4차례 운항…"29일도 이송작전 계속"

제주항공·아시아나·티웨이 총 4대 임시기 29일 투입 '귀국 지원'

'태풍 피해' 사이판 관광객 귀국
'태풍 피해' 사이판 관광객 귀국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태풍 '위투'로 사이판에 발이 묶였던 한국인 관광객들이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김동규 기자 = 태풍 '위투'가 강타한 사이판에 고립된 한국인 '송환작전'이 전개된 가운데, 주말인 27∼28일 580여 명이 귀국했거나 귀국길에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4일 사이판 국제공항이 폐쇄되면서 발이 묶였던 한국인 관광객 1천600여 명 가운데 아직 귀국길에 오르지 못한 1천여 명 중 대부분은 29일 추가로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여 한국인 고립사태는 주초 거의 수습될 것으로 예상된다.

28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른바 '괌-사이판 루트'에 투입된 우리 군 수송기를 통해 27∼28일 사이 우리 국민 총 488명이 사이판을 떠나 괌에 안착했다. 이들은 괌에서 민항기 편으로 이미 귀국했거나 귀국길에 올랐다.

약 80명을 실을 수 있는 우리 군 수송기는 28일 하루 동안 총 4차례 걸쳐 한국인 관광객 총 327명을 사이판에서 괌으로 실어 날랐다.

또 사이판 국제공항 운영이 부분 재개된 상황에서 아시아나항공[020560] 임시편(B777·302석)이 이날 오전 사이판으로 투입돼 한국인 90여 명을 포함 총 258명을 태우고 이날 저녁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외국인 탑승객이 더 많았던 데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항공사가 자체 운영 규정과 관행에 따라 사전 예약된 고객 순서에 따라 좌석을 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애초에 아시아나항공은 자사 항공편 이용객 중 사이판에 발이 묶인 인원은 500여명이며 이 가운데 한국인은 275명이고, 나머지는 외국인이라고 국토부에 보고했다.

귀국기다리는 사이판 여행객들
귀국기다리는 사이판 여행객들

(독자제공=연합뉴스)

이날 아시아나 임시기는 자사 승객 이송을 위해 투입됐기 때문에 탑승객 상당수가 외국인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또 이미 군 수송기를 이용해 사이판을 떠나 괌으로 간 승객도 상당수여서 아시아나기의 한국인 탑승 비중이 작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29일에는 총 4편의 우리 국적기(여객기)가 사이판에 들어가기로 돼 있어 800∼900명을 귀국시킬 수 있을 전망이다.

당초 국적 항공사들은 이날 임시기 총 5대를 사이판으로 보낼 계획이었지만, 사이판 항공당국이 공항 사정이 여의치 않다는 이유로 한국 국적기 1대의 운용만 허가해 나머지 4대는 하루 늦게 사이판에 들어가게 됐다.

아시아나항공이 이날에 이어 29일도 B777(302석) 1대를 사이판에 투입하고, 제주항공[089590]이 B737(189석) 2대, 티웨이항공[091810]이 B737(189석) 1대를 각각 보내 자사 승객 수송에 나선다.

제주항공 임시기는 오전 10시와 11시 각각 사이판을 떠나 인천에 오후 2시 50분과 오후 3시 50분에 도착하고, 이어 티웨이항공기가 오후 1시 사이판을 이륙해 오후 5시 5분 인천에 내린다. 아시아나기는 오후 4시 사이판을 떠나 오후 7시 40분 인천에 도착할 예정이다.

괌-사이판 루트를 오가는 우리 군 수송기도 29일 계속 투입될 예정이어서 29일 하루 총 1천명 가량 귀국이 가능할 것으로 정부 당국은 보고 있다.

군 수송기 기다리는 사이판 여행객들
군 수송기 기다리는 사이판 여행객들

(독자제공=연합뉴스)

jhcho@yna.co.kr,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