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드민턴 혼합복식 서승재-채유정, 프랑스오픈 은메달

송고시간2018-10-28 22:02

서승재-채유정
서승재-채유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배드민턴 혼합복식 기대주 서승재(원광대)-채유정(삼성전기)이 2018 프랑스오픈 배드민턴 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혼합복식 세계랭킹 32위 서승재-채유정은 28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피에르 드 쿠베르탱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배드민턴 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1위 정쓰웨이-황야충(중국)에게 0-2(19-21 14-21)로 패했다.

비록 대회 정상에 오르지는 못했지만, 서승재-채유정은 혼합복식조 결성 이후 최고의 성적을 거두며 기대를 높였다.

서승재-채유정은 지난 5월 호주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그러나 이 대회는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슈퍼 300' 대회였다.

BWF 대회는 상금 규모에 따라 300, 500, 750 등 등급을 분류하는데, 숫자가 클수록 상금 액수와 참가 선수의 수준이 높다 .

프랑스오픈은 '슈퍼 750' 대회다. 대대적인 세대교체로 침체기에 빠진 배드민턴 대표팀에서 올해 슈퍼 750 대회 결승에 오른 선수도 서승재-채유정이 처음이다.

서승재-채유정은 지난 5월 슈퍼 300 대회인 뉴질랜드오픈에서 준우승을 거뒀고, 9월 슈퍼 500 대회인 빅터 코리아오픈에서 3위를 차지했다.

지난주에는 슈퍼 750 대회인 덴마크오픈에서 3위에 오른 데 이어 프랑스오픈에서 은메달 쾌거를 이뤘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8위 이소희(인천국제공항)-신승찬(삼성전기)은 이 대회에서 동메달을 수확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