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동서 여중생 집단 폭행 주장 SNS 올라…경찰 수사

송고시간2018-10-28 19:59

안동 여중생 집단 폭행 주장 글과 사진 [SNS 캡처]

안동 여중생 집단 폭행 주장 글과 사진 [SNS 캡처]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 안동에서 여중생들이 한 여학생을 집단 폭행했다는 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SNS에 지난 21일 오후 안동 한 노래방 옥상에서 자신의 동생이 선배들에게 끌려가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과 다친 사진을 함께 올렸다.

글쓴이는 평소에 동생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선배들이 휴대전화를 빼앗은 후 무릎을 꿇리고 몸에 담뱃재를 털고 깨진 술병을 들고 와 손목을 그으라고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배를 발로 차고 뺨을 때리고 목을 조르는 등 폭행을 가했다고 썼다.

이와 함께 이런 과정을 동영상으로 촬영하며 가족에게 말하지 말라며 협박했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동생은 심리적 육체적 후유증으로 병원에 입원 중이며 그 아이들은 동생이 스스로 자해를 한 거라며 서로 말을 맞추고 만 14세 미만은 처벌을 받지 않는다며 반성할 기미도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3개 학교 학생 9명을 가해자로 지목했다.

안동경찰서는 지난 24일 피해 학생과 부모 신고를 받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피해 학생에게 진술을 받은 데 이어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으로 혐의가 인정되면 입건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