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슈뢰더-김소연 부부 오늘 서울서 결혼식 축하연 개최

송고시간2018-10-28 20:06

감사 인사하는 슈뢰더 전 총리
감사 인사하는 슈뢰더 전 총리

(서울=연합뉴스)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부인 김소연 씨가 28일 오전 서울 중구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결혼 축하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0.28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독일과 한국의 저희 부부가 이 자리에서 하나 되고 통합되는 모습을 보이는 것처럼, 한반도도 오늘처럼 좋은 날, 기쁜 날을 맞이하기를 바랍니다."(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

28일 오후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는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김소연 씨 부부의 결혼 축하연이 열렸다.

슈뢰더 부부는 앞서 지난 5일 베를린의 유서 깊은 최고급 호텔인 아들론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최근 한국을 찾은 부부는 이번 축하연에 앞서 대전에서 열린 '한독포럼' 행사에 참석했고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날 결혼축하연에 이홍구·김황식·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박원순 서울 시장,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 등 각계 인사 400여 명이 참석했다.

화촉 점등을 시작으로 신랑과 신부가 입장했고, 하객에 대한 인사와 선물 교환 등 순서가 이어졌다. 김소연 씨가 슈뢰더 전 총리를 위한 노래 가사 형식의 시를 낭송하고 그림을 선물했고, 슈뢰더 전 총리는 '장모님'에게 준비한 선물을 전했다.

김소연 씨가 시를 낭송하는 동안 감격을 이기지 못하고 울먹였고, 슈뢰더 전 총리도 눈물을 훔치는 모습도 포착됐다.

정식 축하연에 앞서 슈뢰더 부부가 리셉션장에 모습을 보이자 하객들이 부부와 함께 사진을 찍고자 길게 줄을 서는 모습도 펼쳐졌다.

한국어와 독일어로 진행된 이 날 행사에는 양국의 하객들을 위한 통역기도 마련됐다. 여러차례 김소연 씨가 슈뢰더 전 총리의 발언을 통역하기도 했다.

축하연이 진행되는 동안 슈뢰더 전 총리는 김소연 씨와 한국에 대한 애정을 여러 차례 드러냈다.

"제 아내가 하는 말은 무조건 다 맞습니다.(웃음) 아름다운 부인의 말을 듣는 것이 평탄하게 사는 길이라고 들었습니다. 제가 아내에게 약속한 것이 제 인생의 절반은 한국에서 함께 살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앞으로 실천하며 살겠습니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