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야구, U-23 세계선수권서 동메달 결정전 진출

송고시간2018-10-28 19:08

제2회 세계야구선수권대회(23세 이하)에 출전한 최태성, 류희운, 김민혁(왼쪽부터). [대한야구소프트볼연맹 제공]

제2회 세계야구선수권대회(23세 이하)에 출전한 최태성, 류희운, 김민혁(왼쪽부터). [대한야구소프트볼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이 제2회 세계야구선수권대회(23세 이하)에서 멕시코를 꺾고 동메달 결정전에 진출했다.

이연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7일(이하 현지시간) 콜롬비아 몬테리아에서 열린 대회 슈퍼라운드 3차전에서 멕시코를 3-2로 눌렀다.

한국은 예선라운드와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 종합 4위에 올라 동메달 결정전행 티켓을 따냈다. 28일에 열리는 동메달 결정전의 상대는 베네수엘라다.

멕시코전에 한국 선발로 나선 류희운(kt wiz)은 7⅓이닝 동안 2실점 하며 승리를 챙겼다.

한국 타선은 0-2로 뒤진 6회 1사 만루에서 황경태(두산 베어스)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추격했다. 2사 2, 3루에서는 대타 최태성(홍익대)이 2타점 역전 중전 적시타를 쳤다.

류희운은 "중요한 경기에 선발을 맡아 잠시 긴장하긴 했지만, 동료들을 믿고 열심히 던졌다. 좋은 결과가 나와 아주 기쁘다"고 말했다.

이연수 감독은 "결승에 오르지 못한 아쉬움은 있지만, 콜롬비아까지 왔으니 내일은 총력전을 펼쳐 반드시 메달을 걸고 귀국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