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 서해안 초속 20m 넘는 바람…강풍 주의보 연장

송고시간2018-10-28 17:23

당진서 가로수 쓰러지는 등 피해 신고 14건 달해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28일 오후 충남 서해안에 초속 20m가 넘는 강풍이 불면서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충남 서해안 초속 20m 넘는 바람…강풍 주의보 연장 - 1

대전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 30분을 기해 당진, 서천, 홍성, 보령, 서산, 태안에 내려져 있던 강풍 주의보를 연장했다.

당초 강풍주의보는 같은 시간 해제될 예정이었지만, 28일 밤으로 연장 발표됐다.

이날 예산 원효봉에 순간 최대 풍속이 초당 22.6m를 기록하는 강풍이 불었으며 보령 외연도와 서천 춘장대, 태안 북격렬비도에 각각 초속 22.2m, 21.9m, 21.3m의 바람이 불었다.

오후 5시 기준 충남도 소방본부에 접수된 강풍 피해 신고 접수는 14건에 달했다.

이날 낮 12시 5분께 당진시 수청동 도로에 가로수가 쓰러지고, 이어 1시 16분께는 천안시 백석동 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 설치된 천막이 날아갔다는 신고가 접수돼 안전 조치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해안에 강풍 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강하게 불겠으니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