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남은 적폐 청산해야", 한국당은 논평 안해…촛불 2돌 대조

송고시간2018-10-28 17:22

바른미래 "신(新)적폐투성이", 평화 "정치개혁해야", 정의 "적폐 여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보경 기자 = 여야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이어진 촛불집회 2주년을 하루 앞둔 28일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촛불 2주년…2018 서울민중대회
촛불 2주년…2018 서울민중대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서울진보연대 등이 주최한 '촛불 2주년, 2018 서울민중대회'가 열려 참석자들이 촛불을 들고 있다. 2018.10.27
kane@yna.co.kr

더불어민주당은 정권교체를 일궈낸 촛불의 명령을 무겁게 받아들여 여전히 남아있는 적폐의 청산에 더욱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지만, 자유한국당은 공식 논평 없이 반응을 자제하는 분위기였다.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모두 촛불정신의 구현을 얘기하면서도 저마다 강조점은 달랐다.

질의하는 이재정 의원
질의하는 이재정 의원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6일 오전 울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울산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2018.10.26
yongtae@yna.co.kr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광장을 가득 채운 촛불의 명령을 무거운 책임감으로 다시 새긴다"며 "촛불의 명령은 현재진행형으로, 여전한 적폐와 국정농단의 잔재를 청산해 내는 일에 동력을 더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박경미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사회 곳곳에 관습이나 습관처럼 남아있는 적폐를 걷어내고, 그 자리에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도록 민주정권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은 미래를 원하는데 새 정부가 과거만 바라보며 과거 이야기만 하는 사이 국민의 삶은 피폐해지고 고단해져 갔다"며 "게다가 적폐를 청산한다면서 눈에 들어오는 것은 온통 신적폐투성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촛불 민심에 부응하는 길은 정치개혁과 양극화 해소"라며 "무엇보다 국민의 표심이 그대로 국회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민심 그대로 선거제도'를 이번 정기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국정농단 세력의 잔재와 사회 곳곳에 남아있는 적폐는 아직도 여전하다"며 "국정농단 세력까지 끌어들여 보수의 덩치만 키우겠다는 한국당의 행태는 촛불을 밝힌 국민에게 실망을 넘어 적폐청산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 부동산 정책 비판하는 박주현 대변인
정부 부동산 정책 비판하는 박주현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이 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는 논평을 발표하고 있다. 2018.9.6
toadboy@yna.co.kr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왼쪽에서 세번째)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왼쪽에서 세번째)

[연합뉴스 자료사진]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