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촛불정부의 경찰 맞나…국민법정에 맡긴다"

송고시간2018-10-28 17:10

경찰조사 하루 앞두고 SNS에 호소글…'친형 강제입원' 재차 부인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찰 소환조사를 하루 앞둔 28일 이른바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과 관련해 SNS에 글을 올려 의혹을 재차 강하게 부인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글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글

이 지사는 경찰이 자신의 휴대전화와 성남시청 사무실 등에 대해 3차례에 걸쳐 압수수색을 벌였고 마침내 경찰 출석까지 목전에 둔 데 대한 소회 형식의 반박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강제입원 직권남용 수사…촛불정부 소속 경찰이라 할 수 있겠느냐"며 "국민의 법정에 맡긴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정신질환자 강제진단·입원 관련 법규와 친형(이재선씨. 작고)의 과거 조울증 치료 전력 등을 제시하고 "누가 봐도 '정신질환으로 자기 또는 타인을 해할 위험이 있다고 의심되는 자'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성남시장(경기지사 이전 자신의 공직)이 정신질환자 관리업무 책임자인 보건소가 엉터리 법 해석을 동원해 직무 기피하는 것을 지적하고, 보건소 업무보고를 받는 것이 직권남용이냐"고 되물었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 글과 함께 친형의 입원기록, 검찰의 불기소 결정서 등을 무혐의 증거로 공유하기도 했다.

그는 "내일 오전 10시 터무니없는 압수수색까지 당하고 분당경찰서에 조사를 받으러 간다. 제가 청계광장 첫 촛불집회에 참가한 지 꼭 2년이 되는 날"이라며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서도 몇 차례 스크린 된 사건이고 그때도 경찰이 이러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참고인 겁박, 수사기밀 유출 의혹, 압수수색영장 신청서 허위작성, 사건 왜곡 조작 시도, 망신주기 언론플레이…저에 대한 수사만 보면 과연 경찰이 촛불 정부의 경찰 맞는가 싶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나라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