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열린 문으로 걸어들어온 美총기난사범…몇분만에 참극 자행

송고시간2018-10-28 16:31

"유대교 회당 평화로운 토요 예배에 난입"…11명 사망·6명 부상

'총기난사' 발생한 美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
'총기난사' 발생한 美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


(피츠버그 A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동부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시너고그) '트리 오브 라이프'(Tree of Life) 주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된 가운데 경찰이 경비를 서고 있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반(反)유대인 범죄로 기록될 전망인 이번 총기난사 사건으로 최소 11명이 숨지고 경찰 4명을 포함해 6명이 부상했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27일(현지시간) 11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국 동부 펜실베이니아주(州) 피츠버그 유대교 회당(시너고그) 총기 난사범은 열려있는 문으로 걸어들어와 수 분 만에 대학살을 자행했다.

이날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총격범 로버트 바우어스(46)는 이날 피츠버그 앨러게이니 카운티의 '트리 오브 라이프'(Tree of Life)에서 열린 오전 9시 45분 토요일 정기예배에 AR-15 방식의 자동소총 한 자루와 권총 세 자루를 들고 난입했다.

그는 반(反) 유대 발언을 외치고는 예배를 위해 모인 군중을 향해 무차별적으로 총을 쏘기 시작했다. 그의 총격은 몇 분간 이어졌다.

경찰 관계자는 "총격범이 건물로 걸어 들어가 '모든 유대인은 죽어야 한다'고 외쳤다"고 지역 매체 'KDKA'에 전했다.

美 피츠버그 유대교 회당서 총기난사…11명 사망
美 피츠버그 유대교 회당서 총기난사…11명 사망


(피츠버그 A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동부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시너고그) '트리 오브 라이프'(Tree of Life) 인근에서 주민들이 포옹하며 서로를 위로하고 있다. 이날 유대인을 증오하는 40대 백인남성 로버트 바우어스(46)가 총을 난사해 11명이 숨지고 경찰 4명을 포함해 6명이 부상했다.
leekm@yna.co.kr

총격이 벌어질 무렵, 내부에는 수십 명이 있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경찰은 오전 9시 54분께 신고를 받고 1분 뒤 현장에 특수기동대(SWAT)를 비롯한 경찰을 출동시켰다.

그러나 경찰이 도착했을 때는 이미 11명이 살해된 후였고 총격범은 회당을 빠져나오고 있었다.

총격범은 출동한 경찰과 맞닥뜨리자 경찰과 총격을 주고받다가 몸을 피하기 위해 회당 안으로 다시 들어갔다.

범인은 그를 뒤쫓아 회당 안으로 들어간 경찰과 다시 한 번 총격전을 벌이던 중 여러 군데 총상을 입고 투항해 체포된 뒤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그가 회당 안에 약 20분간 머물렀다고 전했다.

美 유대교 회당 총기난사 용의자 로버트 바우어스
美 유대교 회당 총기난사 용의자 로버트 바우어스


(피츠버그 AF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미국 동부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 '트리 오브 라이프'(Tree of Life)에서 총기를 난사해 11명을 숨지게 한 백인남성 로버트 바우어스(46)의 운전면허증 사진.
leekm@yna.co.kr

AP통신은 이 회당이 평일에는 정문을 잠가놓고 있어 들어오려면 벨을 누르고 현장 직원의 입장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유대교 안식일인 매주 토요일에는 예배를 위해 문을 열어놓는다고 설명했다. 범인은 그렇게 열린 회당 문으로 걸어들어와 범행을 저지른 것이었다. 회당에는 무장 경비도 없었다.

연방수사국(FBI) 피츠버그지국의 밥 존스 특별수사관은 지난 22년간 목격한 것 가운데 "가장 끔찍한 범죄현장"이라면서 사건 당시 회당은 평화로운 예배 중이었다고 말했다.

FBI는 이번 사건을 '증오범죄'로 보고 수사에 들어갔다. 그러나 정확한 범행 동기는 아직 조사하고 있다.

수사당국은 사건 당일 밤 피츠버그 남부에서 자동차로 25분 거리에 있는 그의 집을 수색했다. 또 용의자는 자기 이름으로 등록한 권총이 21정이나 됐다.

총격범은 범행 당일 밤에 증오범죄와 무기를 이용한 살인 등 29개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사건으로 11명이 숨졌고 경찰 4명을 포함해 6명이 부상했다.

바우어스는 그동안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유대인에 대한 적개심을 자주 표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바우어스는 극우 인사들이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소셜미디어 플랫폼 '갭닷컴'(Gab.com) 계정의 자기 소개란에 "유대인은 사탄의 자식들"(Jews are the children of Satan)이라고 적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