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결, KLPGA투어 데뷔 첫 승…준우승만 6번 설움 날려

송고시간2018-10-28 15:38

박결
박결

[KLPGA 제공]

(서귀포=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박결(22)이 데뷔 4년 만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GP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다.

박결은 28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파72·6천643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SK네트웍스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8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 잡아내는 막판 집중력으로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한 박결은 2015년 데뷔 이후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박결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여자 골프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같은 해 KLPGA 투어 시드전을 1위로 통과하며 많은 기대 속에서 데뷔했다.

그러나 2015년 2회, 2016년 1회, 2017년 1회, 2018년에도 2회 등 준우승만 6번 하면서 번번이 우승 문턱에서 아쉬움을 삼켰다.

박결은 제주도에서 짜릿한 역전극으로 우승의 한을 풀어냈다.

박결은 선두 최혜용(28)과 8타 차 공동 10위에서 4라운드를 출발했다. 단독 2위 김민선(23)과는 5타 차였다.

박결은 무결점 플레이로 성큼성큼 순위를 끌어 올렸다.

반면 최혜용과 김민선은 오버파로 흔들리며 박결에게 선두 자리를 내줬다.

박결은 17번홀(파3) 버디로 김민선과 공동 선두에 오른 상태로 라운드를 마쳤다.

김민선은 1번홀(파4) 버디, 2번홀(파3) 보기, 4번홀(파5) 버디 이후 12개 홀 연속 파 세이브로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있었다.

김민선이 17번홀에서 더블보기로 무너지자 박결이 단독 1위가 됐다.

김민선은 티샷을 벙커에 빠트렸다. 김민선은 두 번째 샷을 그린 위로 잘 올렸지만, 짧은 거리의 파 퍼트에 이어 보기 퍼트까지 놓치면서 더블보기를 적어냈다.

김민선이 18번홀(파4) 두 번째 샷을 홀에 넣지 못하면서 박결이 우승을 확정했다.

김민선
김민선

[KLPGA 제공]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