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개 국립대병원서도 고용세습…임직원 친인척 110명 채용"

송고시간2018-10-28 17:13

곽상도 국감자료…"국정조사 통해 고용세습 실태 파악해야"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28일 국립대학병원에서 기존 임직원의 친인척을 채용해 '고용세습'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질의하는 곽상도 의원
질의하는 곽상도 의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2일차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7.9.13
hihong@yna.co.kr

곽 의원이 서울대병원·경북대병원·부산대병원·전남대병원·강원대병원·충남대병원 등 6개 국립대병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10월 현재까지 2년 10개월간 이들 병원에 신규 채용된 직원 중 기존 임직원과 친인척 관계인 경우는 110명에 달했다.

이는 전국 11개 국립대병원(치과병원 제외) 중 친인척 채용 현황 자료를 제출한 6개 병원을 우선 분석한 것으로, 전체를 대상으로 할 경우 친인척 채용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곽 의원은 말했다.

기관별로는 서울대병원이 33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남대병원(21명)·충남대병원(16명)·강원대병원(14명)·경북대병원(13명)·부산대병원(13명)이 뒤를 이었다.

이 가운데 비정규직으로 채용돼 정규직으로 전환된 사례는 부산대병원 13명, 서울대병원·강원대병원 7명, 전남대병원 5명, 경북대병원·충남대병원 3명이었다.

특히 서울대병원은 정기공채를 통해 채용된 전공의와 임상강사, 겸직 교수 등 10명이 서울대 교수의 자녀거나 부부 관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7명 중 4명은 노조에 가입된 직원의 자녀거나 부부였다.

부산대병원에서는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이 된 13명 중 2명이 올해 1월 1일 입사 후 4개월 만에 정규직으로 전환됐으며, 이들은 노조에 가입한 직원의 자녀인 것으로 확인됐다.

곽 의원은 "서울교통공사에 이어 금융공기업과 대학병원까지 친인척 채용비리·고용세습이 독버섯처럼 번지고 있다"며 "국정조사로 고용세습 실태를 철저히 파악해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