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넥센, 이틀 연속 벤치클리어링…샌즈 슬라이딩이 발단(종합)

송고시간2018-10-28 18:03

KBO, 경기 후 손가락 욕설한 SK 김성현 경고 조처

경기 중 다투는 김성현-샌즈
경기 중 다투는 김성현-샌즈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플레이오프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2차전 경기. 3회초 넥센 공격 1사 1루 상황에서 SK 내야수 김성현(왼쪽)이 포스 아웃된 넥센 1루 주자 샌즈와 다투다가 손으로 샌즈를 자극하는 제스처를 하고 있다. 2018.10.28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가 플레이오프에서 이틀 연속 벤치클리어링을 벌이며 치열한 신경전을 이어갔다.

이번에는 넥센 외야수 제리 샌즈의 2루 슬라이딩이 시발점이었다.

샌즈는 28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1-0으로 앞선 3회초 1사 1, 2루 박병호의 내야 땅볼 때 1루 주자로 있다가 상대의 병살 플레이를 방해하기 위해 SK 2루수 강승호에게 다소 거칠게 슬라이딩했다.

샌즈의 깊은 태클에도 강승호는 1루에 정확하게 송구해 이닝을 마치는 아웃 카운트를 잡아냈다.

이때 SK 선수들이 더그아웃으로 돌아가던 샌즈에게 한마디를 하면서 말싸움이 붙었다.

SK 유격수 김성현이 손가락으로 욕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그 순간 더그아웃과 불펜에 있던 모든 선수가 그라운드로 쏟아져 나왔다.

잠시 대치하던 양 팀 선수단은 물리적인 충돌 없이 금세 해산했다.

KBO 사무국은 경기 후 손가락 욕설을 한 SK 김성현에게 경고 조처를 내렸다.

SK와 넥센은 전날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도 벤치클리어링을 벌였다.

SK 내야수 최정은 넥센 선발 제이크 브리검이 3볼에서 머리 쪽으로 속구를 던지자 마운드 쪽으로 배트를 집어 던져 싸움이 붙었다.

최정도 KBO의 경고를 받았다.

지난달 5일 두 팀의 정규시즌 맞대결에서는 SK 정영일이 넥센 박병호를 맞혀 벤치클리어링을 벌인 바 있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