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도권 일부 5㎜ 크기 우박…"영하 25도 찬공기로 대기 불안정"

송고시간2018-10-28 15:10

노원·도봉·은평 등 서울북부, 고양·수원에 1∼2분간 쏟아져

수도권 일부 5㎜ 크기 우박…"영하 25도 찬공기로 대기 불안정" - 1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28일 오후 수도권 곳곳에 우박이 쏟아지면서 외출했던 시민들이 급히 실내로 피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기상청 등에 따르면 이날 정오부터 오후 2시 사이에 서울 노원구·도봉구·은평구 등에 1∼2분에 걸쳐 우박이 쏟아졌다. 경기도 고양시·수원시 등에도 우박이 내렸다.

경기도 수원에서는 직경 5㎜가량의 우박이 관측됐다. 다른 지역에 내린 우박도 직경 5㎜ 미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과 각 자치구 구청에 따르면 이날 우박으로 인한 피해는 현재까지 신고된 바 없다. 서울과 고양·수원 외에는 우박이 내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수도권 일부 5㎜ 크기 우박…"영하 25도 찬공기로 대기 불안정" - 2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중부지방 5㎞ 상공에 영하 25도에 달하는 매우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졌고, 돌풍을 동반한 비가 내리면서 동시에 일부 지역에 우박이 쏟아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기가 상승과 하강을 반복하다가 상층부의 찬 공기를 만나면 얼음이 어는 등 응결이 일어나고, 이 과정이 다시 반복하면 응결된 덩어리가 점점 커져서 결국 중력에 의해 우박으로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10월 말∼11월 초에 서울에 우박이 내리는 게 특별히 이례적인 일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기상청은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추가로 우박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으니 시설물 및 농작물 관리에 신경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