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로버츠 감독 "그래도 매드슨 올릴 기회라고 생각했다"

송고시간2018-10-28 14:46

"얀선은 멘탈 힘든 상태…리치 힐은 한명한명 봐가며 눈 맞췄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또다시 불펜 운용 실패로 벼랑 끝에 내몰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28일(한국시간)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뼈아픈 역전패 후 기자회견에서 "(7회 1사 1,2루 위기 때) 라이언 매드슨을 올릴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리치 힐 내리는 데이브 로버츠 감독
리치 힐 내리는 데이브 로버츠 감독

매드슨은 1, 2차전에서 클레이턴 커쇼, 류현진의 승계 주자를 홈으로 들여보내 대량실점한 데 이어 이날 4차전에서도 대타 미치 모어랜드에게 3점 홈런을 얻어맞았다. 특히 류현진이 만루 상황에 남겨준 주자들을 밀어내기와 적시타로 모두 들여보냈다.

로버츠 감독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끝난 2018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4차전 직후 "페드로 바에스와 훌리오 우리아스는 (어제 경기 후) 다운돼 있었다. 페드로와 훌리오는 어제 잘했다. 우리는 여전히 라이언(매드슨)을 두고 있었다. 그는 좌우 타자 모두 잘 상대한 기록을 갖고 있다. 그래서 그를 내보낼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이틀 연속 동점 홈런을 허용한 마무리 켄리 얀선을 이날 또 8회에 올렸다가 실패한 데 대해 신체적 또는 정신적으로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묻자 "얀선은 신체적으로 문제가 없었다. 다만 멘탈(정신) 면에서 보면 매우 힘든 상황이었음이 틀림없다"라고 말했다.

1피안타만 내주고 잘 던지던 선발 리치 힐을 내린 상황에 대해서는 "긴 6회를 보내고 나서 힐에게 말했다. 타자 한 명 한 명 상대하면서 계속 눈을 맞춰보자고. 난 할 수 있는 한 계속 눈길을 주고 있었다. 그러다가 보가츠를 내보내고, 상대 벤치에 (좌타 대타요원인) 모어랜드, 디버스가 있는 상태여서 왼손(스콧 알렉산더)을 선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힐을 내린 상황에 대해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까지 트윗을 보내 비판에 가세했다.

로버츠 감독은 "대통령이 시청했다니 기쁜 일"이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다저스 경기를 얼마나 많이 봤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9회 역전을 허용할 때 역전타를 때린 디버스를 걸러야 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그럼 결국 무키 베츠까지 가는데, 그렇게 거르고 무키와 상대하느냐. 그렇게 MVP와 대결하느냐"라고 반문했다. 무키 베츠는 아메리칸리그 MVP 유력 후보다.

로버츠 감독은 마지막으로 "우리는 아직 나가떨어진 게 아니다. 내일 또 경기해야 한다. 우리 선수들은 아직 그만두지 않았다. 내일 이기는 경기를 예상한다"라고 다짐했다.

5차전은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와 보스턴 에이스 크리스 세일이 격돌한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