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왕이 국무위원 필리핀 방문…"남중국해 공동개발 논의"

송고시간2018-10-28 13:48

"시진핑 연내 필리핀 방문 논의할 수도"

남중국해 연안서 필리핀, 美日과 합동 군사훈련
남중국해 연안서 필리핀, 美日과 합동 군사훈련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필리핀을 방문하는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남중국해 자원 공동개발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왕이 국무위원은 이날부터 29일까지 이뤄지는 필리핀 방문에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회담하고, 외교부 장관 등 정부 관료들을 만날 예정이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들과의 회담에서 동남아 국가들의 사회간접자본 개발 계획을 논의하고, 이와 관련된 상호 협력을 담은 문서에 서명할 방침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방문에서 무엇보다 양국의 남중국해 자원 공동개발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남중국해는 석유와 가스 등 천연자원이 대량 매장돼 있고, 연간 해상물동량이 3조4천억 달러에 이르는 전략적 해상 요충지다.

중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남중국해 주변 국가들은 자원 영유권 등을 놓고 분쟁을 이어가고 있다.

필리핀도 아키노 전 행정부 때까지 중국과 대립각을 세웠으나, 2016년 6월 취임한 두테르테 대통령은 미국 중심의 외교 정책에서 벗어나 남중국해 자원 공동개발 추진 등 중국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알란 카에타노 필리핀 전 외무장관은 "두 나라가 남중국해 자원 공동개발에 의견을 모으고 있으며, 필리핀이 자원개발 이익의 60%, 중국이 40%를 가져가는 방안 등이 논의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중국사회과학원의 쉬리핑 교수는 "필리핀과의 자원 공동개발은 남중국해 문제에 있어 좋은 선례를 남길 것"이라며 "남중국해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강화하고, 남중국해에 인접하지 않은 국가들의 간섭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쉬 교수는 왕이 국무장관의 이번 필리핀 방문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수주 내 필리핀을 방문할 가능성이 타진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카예타노 전 외무장관은 지난 8월 양국이 시 주석의 연내 필리핀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양국의 협력 강화에도 불구하고 남중국해 자원 공동개발은 쉽지 않은 과제라는 진단도 나온다.

중국외교학원의 쑤하오 교수는 "두 나라는 자신들뿐 아니라 남중국해에 인접한 여러 국가의 이해관계를 고려한 계획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며 "전통적으로 미국과의 협력을 중시해 온 필리핀 내 기득권층의 반발도 살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