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첫 민간상업용 로켓 발사 실패…3단 분리 직후 오작동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국과 중국의 우주패권 경쟁이 달아오르는 가운데 중국의 첫 민간 우주업체가 자체 개발한 상업용 로켓 발사에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대만 자유시보 인터넷판에 따르면 중국의 첫 민간 우주업체 랜드스페이스(LandSpace)는 전날 오후 4시(현지시간) 고비사막 주취안(酒泉) 위성발사센터에서 로켓 주췌(朱雀) 1호를 발사했다.

하지만 로켓은 마지막 3단계 분리 후 이상을 일으키면서 위성의 궤도 진입이 실패로 돌아갔다.

중국고비사막의 주취안(酒泉) 위성발사센터에서 발사된 주췌 1호[대만자유시보캡처]
중국고비사막의 주취안(酒泉) 위성발사센터에서 발사된 주췌 1호[대만자유시보캡처]

주췌 1호에는 우주과학 연구기기와 중국중앙(CC)TV 방송용 원격 감지장치를 실은 소형위성 웨이라이(未來)호가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로켓은 랜드스페이스가 자체 개발한 3단 고체 추진체로 길이 19m, 지름 1.35m, 이륙 질량 27t이었다.

주췌 1호는 지난 8월 말에 제작 완료됐으며 탑재 위성 웨이라이는 지상 500㎞의 태양동조궤도를 2년간 돌 예정이었다.

발사 대기 중인 주췌 1호[대만 ETtoday 캡처]
발사 대기 중인 주췌 1호[대만 ETtoday 캡처]

jinbi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28 13: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