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락하는 日제조업…내진 설비 이어 반도체 부품 데이터 조작

송고시간2018-10-28 12:33

히타치카세이, IC칩 보호하는 화학 소재 검사 부정

반도체 칩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도체 칩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에서 내진 부품 제조사에 이어 화학 회사도 제품의 검사 데이터를 조작했다가 들통이 났다. 잇따라 검사 데이터 조작 사실이 드러나며 일본 제조업의 신뢰도가 추락하고 있다.

28일 마이니치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히타치(日立)제작소 그룹 산하 화학 제조사인 히타치카세이(化成)가 반도체에 사용하는 화학 소재의 검사에서 부정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화학 소재는 반도체의 집적회로(IC) 칩을 덮는 '봉지재(封止材)'다. 빛과 열, 물리적인 충격으로부터 IC칩을 보호하는 역할을 해 컴퓨터, 가전제품, 자동차 등에 사용된다.

히타치카세이는 고객 회사와 맺은 계약과 다른 방법으로 봉지재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적합한 봉지재를 장기간 사용할 경우 제품이 정상 작동을 못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히타치카세이는 지난 6월에는 산업용 전지의 검사서를 날조한 사실이 밝혀진 바 있는 회사다.

일본에서는 작년 이후 제조업계의 제품 검사 데이터 조작 사례가 잇따라 밝혀지면서 세계적으로 높았던 일본 제품의 신뢰도가 급락하고 있다고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2017년 10월 일본 대형 철강업체인 고베제강소가 기자회견을 하고 제품 성능 데이터 조작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년 10월 일본 대형 철강업체인 고베제강소가 기자회견을 하고 제품 성능 데이터 조작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베(神戶)제강소, 미쓰비시(三菱)머티리얼, 도레이 등 제조사들의 제품 검사 데이터 조작 사례가 드러났고, 닛산자동차는 무자격자가 차량 검사를 한 사실이 밝혀졌다.

최근에는 건물용 면진(免振)·제진(制振) 장치인 '오일 댐퍼'(Damper)의 제조사들이 납품 기한을 맞추기 위해 검사 데이터를 조작했다가 들통나기도 했다.

이달 중순 이후 제조사 'KYB'와 이 회사의 자회사 'KSM', 제조사 가와킨(川金)홀딩스가 만든 오일 댐퍼의 검사 데이터가 무더기로 조작됐다는 사실이 밝혀져 국토교통성이 면진·제진 장치 제조사 88곳을 대상으로 데이터 조작 여부를 일제 조사하고 있다.

검사 데이터가 조작된 제품은 도쿄도 청사, 도쿄 스카이트리 등 주요 건물과 2020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경기장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 아리아케(有明) 마리나 등에도 사용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커지고 있다.

올림픽 상징색으로 조명한 도쿄 스카이트리
올림픽 상징색으로 조명한 도쿄 스카이트리

품짐 검사 데이터가 조작된 내진 장치 '오일 댐퍼'(Damper)가 사용된 것으로 알려진 일본 도쿄의 랜드마크 스카이트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