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원서 어린이집 원장 숨진채 발견…경찰 "감사문제 연관성조사"(종합)

송고시간2018-10-28 13:13

창원서부경찰서
창원서부경찰서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 창원에서 어린이집 원장이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27일 오후 4시 40분께 경남 창원시 의창구의 한 아파트에서 A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이 아파트에서 어린이집을 운영하는 A씨는 최근 유치원과 어린이집 비리 등이 사회문제로 떠오르면서 스트레스를 받던 중 가족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투신 전 남편과의 통화에서 '아이들 잘 키워줘서 고맙다'고 말한 것으로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가 보건복지부로부터 감사 대상이라는 통보를 받고 힘들어했다는 유족 증언과 당시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인을 조사 중이다.

경찰은 감사 대상에 포함된 것이 A씨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이 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보건복지부는 유치원 비리 문제와 관련, 어린이집도 조사하라는 요구가 빗발치자 연말까지 비리 의심 정황이 있는 어린이집 2천 곳을 추려 조사하기로 한 바 있다.

경남도도 보건복지부 방침에 따라 오는 29일부터 12월 21일까지 어린이집 보조금 부정수급 등을 근절하려고 도내 어린이집 216곳에 대해 도와 시·군이 교차 또는 합동점검을 벌이기로 했다.

숨진 A씨가 운영하는 어린이집은 경남도 점검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도는 A씨가 운영해온 어린이집이 구체적인 비리 정황이 있는 '감사 대상'이 아니라 운영 실태를 파악하는 '지도점검 대상'이라고 밝히면서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동기와 관련이 있는지 파악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