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7명 사상 美총기난사범, 유대인·난민들에 적개심 표출(종합)

송고시간2018-10-28 15:34

유대교 회당에서 "모든 유대인은 죽어야 한다" 외친 뒤 살육

극우사이트 계정에 반유대 게시물 빈번…이민자 캐러밴 게시물도

"트럼프에 투표하지 않아…트럼프는 국수주의자 아닌 세계주의자"

유대인 회당 총기난사 용의자 로버트 바우어스
유대인 회당 총기난사 용의자 로버트 바우어스

[AFP=연합]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27일(현지시간) 미국 동부 펜실베이니아주(州)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시너고그)에서 총기를 난사해 사망 최소 11명 등 17명의 사상자를 낸 로버트 바우어스(46)는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유대인에 대한 적개심을 자주 표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17명 사상 美총기난사범, 유대인·난민들에 적개심 표출(종합) - 2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건장한 체격의 백인 남성인 바우어스는 극우 인사들이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소셜미디어 플랫폼 '갭닷컴'(Gab.com) 계정의 자기 소개란에 "유대인은 사탄의 자식들"(Jews are the children of Satan)이라고 적었다.

배경사진은 '1488'이라고 적힌 속도측정기 사진이다.

'14'는 "우리는 우리 사람들의 존재와 백인 어린이들의 미래를 지켜야 한다"(We must secure the existence of our people and a future for white children)는 백인 우월주의 슬로건의 단어 수를 가리키며 '88'은 '하일 히틀러(Heil Hitler)'의 머릿글자 H가 알파벳 8번째 글자라는 점에서 네오나치를 상징하는 숫자다.

이 계정에 올린 다른 포스팅에서는 유대인이 미국을 지배하고 있음을 넌지시 내비치는 경우도 많았다.

바우어스는 또 총기 난사 수 시간 전에는 갭닷컴에 난민의 미국 정착을 돕는 비영리단체인 '히브리 이민자 지원협회(HIAS) 웹사이트를 게시하면서 "HIAS는 우리 국민을 죽이는 침략자들을 들여오길 좋아한다. 나는 가만히 앉아서 내 국민이 살육당하는 걸 지켜볼 수 없다. 나는 들어간다(I'm going in)"라고 적었다.

美총기난사범 "유대인은 설탕을 입힌 악마"…최소 11명 사망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1881년 러시아와 동유럽에서 빠져나온 유대인들을 도우려 설립된 HIAS는 현재는 무슬림·중남미인들을 포함해 전 세계 난민들의 정착을 돕는 역할을 한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시너고그와 공식적 관계는 없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마크 헷필트 HIAS 회장은 "범인은 HIAS가 유대인 단체라고 생각하고 유대인들을 공격하기로 한 게 분명하다"며 "그는 유대인과 난민 둘 다를 증오하는 게 분명하다. 보통 다른 사람들을 증오하는 이들은 한 그룹만 증오하지 않고 많은 그룹을 증오한다"고 말했다.

NBC뉴스에 따르면 바우어스는 미국 정착을 희망하는 중남미 이민자 행렬(캐러밴)에 관한 게시물도 자주 올렸다.

그는 난민들이 트럭 위로 뛰어드는 모습을 담은 이미지와 관련된 음모론, 이에 관한 다른 사용자들의 코멘트를 자주 퍼왔다. 여러 극우성향 사이트에는 유대교 상징인 '다윗의 별' 표시가 있는 트럭에 난민들이 뛰어 오르는 모습을 보여주는 이미지가 널리 퍼져 왔다고 NBC는 설명했다.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바우어스는 시너고그에 난입해 총기를 난사할 당시 "모든 유대인은 죽어야 한다"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바우어스는 이와 함께 다른 사용자들이 올린 반유대주의 성향 게시물도 자주 퍼왔다고 NYT는 보도했다.

여기에는 유대인 학살의 상징적 장소인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에 대한 조작된 이미지도 포함돼 있었고, 다른 게시물에는 "눈을 크게 떠라. 추잡하고 사악한 무슬림들을 이 나라로 들여오는 것은 추잡하고 사악한 유대인들"이라고 적혀있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유대인 남성들이 쓰는 모자를 쓴 한 남성과 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시물도 있었다.

이와 관련, 바우어스는 가끔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이었다고 NYT는 전했다.

총기 난사 이틀 전 그는 갭닷컴에 "트럼프 대통령은 국수주의자(nationalist)가 아니라 세계주의자(globalist)"라며 "(유대인들이) 들끓는 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트럼프 대통령이 자주 쓰는 구호)는 없다"고 적었다.

그는 또 "분명히 말하는데, 나는 그에게 투표하지도 않았고 'MAGA 모자'를 소유하지도 쓰지도 심지어는 만지지도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사건을 조사 중인 한 사법당국 관계자는 CNN 방송에 바우어스는 총기소지증을 갖고 있으며 1996년 이후 최소한 6건의 총기 구매 기록이 있다고 말했다. 범죄 기록은 없었다. NYT는 2015년 교통 위반 기록만 검색됐다고 전했다.

바우어스는 약 한 달 전에는 사격장에서 한 사격 연습의 결과물로 보이는 사진들과 권총 세 자루의 사진도 갭닷컴 계정에 올렸다.

경찰에 따르면 바우어스는 이날 시너고그 난입 당시 최소 권총 세 자루와 자동 소총 한 자루를 가지고 있었는데, 사진에 나타난 권총과 같은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유대교 회당(시너고그)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유대교 회당(시너고그)

[UPI=연합뉴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