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자살률 2016년 10만명당 25.8명…감소세에도 OECD 1위

송고시간2018-10-29 06:00

정부, 2022년까지 17명으로 축소 계획…범정부 대책 추진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한국의 자살률은 2010년 이후 줄어들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의 '2018 OECD 보건통계' 자료를 보면, 2016년을 기준으로 인구 10만 명당 자살로 인한 사망률(자살률)은 한국은 25.8명에 달한다. OECD 국가 평균 11.6명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우리나라에 이어 자살률이 높은 나라는 라트비아 18.1명, 슬로베니아 18.1명, 일본 16.6명, 헝가리 16.2명, 벨기에 15.8명 등의 순이었지만, 한국보다는 많이 적었다.

자살률이 가장 낮은 국가는 터키 2.1명이었다. 그리스(4.4명), 이스라엘(4.9명), 멕시코(5.5명), 이탈리아(5.7명) 등도 자살률이 낮은 축에 들었다.

1985년부터 자살률 추이를 살펴보면 OECD 국가들은 점차 감소하지만, 한국은 2000년 이래 전반적으로 상승하다가 일본과 더불어 2010년 이후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실제로 한국의 자살률은 2004년 29.5명, 2005년 29.9명, 2006년 26.2명, 2007년 28.7명, 2008년 29.0명, 2009년 33.8명 등으로 등락을 거듭하며 전반적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2008년 세계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 정점을 찍었다.

하지만 2010년 33.5명으로 하락세로 돌아서고서 2011년 33.3명, 2012년 29.1명, 2013년 28.7명, 2014년 26.7명, 2015년 25.8명 등으로 떨어지고 있다.

정부가 외환위기와 금융위기를 거치며 자살률이 치솟자 상황이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각종 자살예방 대책을 내놓고 적극적으로 추진한 덕분이다.

[그래픽] 한국 자살률 감소세에도 OECD 1위
[그래픽] 한국 자살률 감소세에도 OECD 1위

보건복지부는 2012년 2월에 자살예방 홍보 및 교육사업을 벌이고 정부 자살예방 정책을 지원하는 중앙자살예방센터를 신설했다. 그 밑에는 각 지역에 광역·기초단체 단위의 자살예방(정신건강증진)센터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자살예방 등 정신건강 위기상담 전화(☎1577-0199), 즉 생명의 핫라인도 설치해 전국 단위로 24시간 가동하고 있다.

올해 1월에는 자살률을 2022년까지 17명으로 줄이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자살예방 행동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지난 5년간 자살로 생을 마감한 7만 명에 대한 경찰 수사자료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자살의 특징을 과학적으로 분석하고, 위험 신호를 인지해 자살을 시도하기 전에 도움을 받도록 연계해주는 '생명보호 지킴이' 100만 명을 양성키로 했다.

40세부터는 10년마다 우울증 검사를 받아볼 수 있도록 하고, 실직자와 감정노동자, 경찰관, 소방관 등 자살 위험이 큰 직군에 대해서는 자살 예방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인터넷에서 동반자살자를 모집하는 행위는 처벌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지난 2월에는 이런 자살예방 대책을 책임지고 추진할 전담부서인 '자살예방정책과'를 신설했다.

자살로 발생하는 사회경제적 손실은 막대하다.

건강보험공단 자료(2014년)를 보면, 자살한 당사자의 미래소득 감소분만 고려해도 사회경제적 비용은 연간 6조5천억원이나 된다. 5가지 주요 사망원인 중 암(14조원)에 이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사망으로 이어지지 않은 자살 시도로 인한 외상·후유증 치료비, 자살유가족의 신체·정신질환 치료비 등을 반영하면 자살의 사회적 비용은 추계규모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자살 원인으로는 개인의 정신질환이나 질병이 주로 꼽히지만, 다른 선진국과는 달리 소득 불평등 등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요인도 자살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게 대체적 분석이다.

경찰청의 2016년 자살 주요동기 자료를 보면, 정신적 문제가 36.2%로 가장 많았지만, 경제생활 문제도 23.4%를 차지했다. 신체질병은 21.3%로 3번째로 많았다. 이어 가정문제(8.9%), 업무상의 문제(3.9%) 등으로 자살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우리나라의 사회통합수준이 낮은 데다, 타인의 시선을 지나치게 의식하는 사회 분위기도 자살률 상승을 부추기는 등 자살문제 악화에 한몫한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자살로 인한 사망률 (10만 명당 표준화 사망률, 2016년 기준)
(단위 : 명)
순위 국가 자살로 인한 사망률 순위 국가 자살로 인한 사망률
1 Korea 25.8 19 Canada 11.1
2 Latvia 18.1 19 Luxembourg 11.1
2 Slovenia 18.1 19 Norway 11.1
4 Japan 16.6 22 Chile 10.7
5 Hungary 16.2 23 Germany 10.6
6 Belgium 15.8 23 Ireland 10.6
7 Estonia 14.1 25 Netherlands 10.5
8 United States 13.8 26 Portugal 10.2
9 Poland 13.5 27 Slovak Republic 9.7
10 Finland 13.1 28 Denmark 9.4
10 France 13.1 29 United Kingdom 7.5
12 Australia 12.8 30 Spain 6.9
13 Switzerland 12.5 31 Italy 5.7
14 Austria 12.2 32 Mexico 5.5
15 Iceland 12.1 33 Israel 4.9
16 New Zealand 11.8 34 Greece 4.4
17 Czech Republic 11.7 35 Turkey 2.1
18 Sweden 11.2
OECD 평균 : 11.6

(주) 2016년 자료 미제출 국가는 최근 자료로 대체함
2015년 – Australia, Belgium, Chile, Denmark, Estonia, Finland, Germany, Greece, Israel, Italy, Japan, Korea, Latvia, Luxembourg, Mexico, Norway, Poland, Slovenia, Spain, Turkey, Switzerland, United Kingdom, United States
2014년 – France, Ireland, Portugal, Slovak Republic
2013년 – Canada, New Zealand

자살상담
자살상담

[연합뉴스TV 제공]

하루 평균 36명 '안타까운 선택'…"맞춤형 대책 필요해"(CG)
하루 평균 36명 '안타까운 선택'…"맞춤형 대책 필요해"(CG)

[연합뉴스TV 제공]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