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고로 구매한 컴퓨터서 시민 개인정보 수백건 발견(종합)

지자체 "컴퓨터 임대해 사용하다 반납 과정서 문서 삭제 안 해"
중고 컴퓨터서 발견된 개인정보
중고 컴퓨터서 발견된 개인정보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한 시민이 중고로 구매해 사용하던 컴퓨터에서 지방자치단체가 작성한 시민 휴대전화 번호와 주소 등 개인정보가 담긴 문서 파일 수백건이 발견됐다.

조사 결과 지자체가 임대해 사용하던 컴퓨터를 초기화하지 않고 반납하고, 업체가 해당 컴퓨터를 다시 일반 시민에게 판매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일로 확인됐다.

대전 서구 용문동에 사는 김모(45)씨가 1년 전 중고로 산 업무용 컴퓨터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한 것은 26일 오전 8시 40분께다.

출근해 컴퓨터를 켜니 바탕화면에 '대전시 공무원용 메신저' 및 '온나라시스템' 등과 함께 '일일상황보고', '사건처리 내역'이라는 파일 등이 생성돼 있었다.

김씨가 평소 업무를 위해 사용하던 프로그램과 파일 등은 사라졌다.

깜짝 놀란 김씨는 컴퓨터를 수차례 재부팅을 했지만, 현상은 수정되지 않았다.

더욱 놀라운 것은 컴퓨터 휴지통에서 공무원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파일 수백개가 발견됐다.

휴지통에 있던 파일 일부를 복원해 보니, 대전 서구지역에서 운영 중인 어린이집 명칭과 주소는 물론 원장 이름, 아동 수까지 적혀 있었다.

김씨는 "전날 오후 컴퓨터를 끄고 퇴근했는데, 아침에 출근해보니 이런 일이 생겼다"며 "사무실 문까지 잠그고 퇴근했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시스템 오류로 컴퓨터가 평소 사용하지 않던 하드디스크로 부팅되면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컴퓨터는 대전 서구청이 임대해 사용하다가 업체에 반납한 것을 김씨가 지난해 구입한 것이다.

컴퓨터 하드디스크에 시민 개인정보 등이 담겨 있었으나 서구는 물론 사용자인 김씨도 모르고 있었다는 설명이다.

서구는 시민 개인정보는 물론 공문서 관리를 허술하게 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서구청 관계자는 "임대해 사용하던 컴퓨터를 반납하는 과정에서 문서를 삭제하지 않아 발생한 일로 추정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비슷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직원들을 대상으로 교육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개인정보 관리 및 공문서 관리에 특별히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26 15: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