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성급회담 南대표단, 차량으로 MDL 넘어 JSA 北지역 도착

송고시간2018-10-26 13:23

정상회담 이외 남북회담선 이례적…JSA 자유왕래 신호탄 평가

회담 분위기 '화기애애'…北 안익산 "북남 군부가 선두주자"

남북 장성급군사회담, 악수하는 남북
남북 장성급군사회담, 악수하는 남북

(판문점=연합뉴스) 남북 장성급군사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소장(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육군 중장이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8.10.26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판문점·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김호준 기자 = 26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제10차 남북 장성급군사회담에 참석한 남측 대표단이 차량으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측지역까지 이동해 눈길을 끌었다.

정상회담을 제외한 판문점 남북회담에서 대표단이 차량으로 MDL을 통과해 상대측 지역으로 이동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전까지는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회담이 열릴 때 북측 대표단은 북측지역에서 하차한 뒤 걸어서 MDL을 통과했고, 반대로 판문점 북측지역에서 회담이 열릴 때도 남측 대표단은 도보로 MDL을 넘었다.

이날 남측 대표단이 차량에 탑승한 채로 JSA 북측지역까지 바로 이동한 것은 이르면 다음 달부터 실현될 JSA 자유왕래의 신호탄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오전 10시에 시작된 장성급회담 전체회의에서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중장(우리의 소장)은 "경계선(MDL) 넘어오면서 우리가 초대 회담(6월 14일 개최 제8차 남북장성급회담)에서 이야기한 바대로 경계선 턱이 훨씬 낮아진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은 "정말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이 비무장화된다는 것을 제 눈으로 오늘 북측으로 넘어오면서 확인했다"며 "오늘 비도 왔는데 차량 이용 편의 등 우리 대표단을 이렇게 극진히 환대해 주셔서 대표단을 대표해 먼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화답했다.

남측 대표단은 북측의 배려로 차량에서 내리지 않고 바로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까지 이동했다.

'남북 장성급군사회담'
'남북 장성급군사회담'

(판문점=연합뉴스) 남북 장성급군사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소장(왼쪽 세번째)과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육군 중장(오른쪽 세번째)이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회담을 하고 있다. 2018.10.26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안 중장은 "아침에 비가 내리기 때문에 김도균 수석대표를 비롯해 남측 대표단이 비를 조금이라도 맞으면 이를 어떻게 양해를 구할까 하고 생각했다"며 "어제저녁까지는 원래 도보로 걸어오는 것으로 돼 있었는데 북남 간에 하는 문제인데 크게 문제가 될 게 있나 해서 관계자들과 토론해 차량으로 이동하게끔 조처했다"고 설명했다.

안 중장은 이어 "북남 군부가 서로서로 배려하고 존중하는 자세와 입장에서 북남 사이 제기되는 군사현안 문제를 대한다면 역사적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 이행에서 여전히 북남 군부가 선두주자 자리를 놓치지 않고 유지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며 "이런 의미에서 오늘 회담도 잘해 보자"고 말했다.

김 소장도 "안 단장(수석대표) 말씀을 들으니 오늘 회담이 성과 있게 끝나게 될 것 같다"며 "9·19 군사합의 이후 남북 군사당국이 합의서 이행을 위해 보여준 노력은 굉장히 의미가 있고, 또 실효적인 조치들이 정상적으로 이행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소장은 "특히 철원 비무장지대 일대 화살머리고지의 지뢰제거 작업도 아주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제가 북측의 작업현황을 일일 확인하면서 보니까 북측도 200여 명 이상의 인원들이 부단히 지뢰제거 작업을 하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