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유치원비리 추가 신고 없어…"1건은 학부모 오해"

송고시간2018-10-26 11:50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에서 유치원비리 의혹에 대한 추가 신고가 들어오지 않고 있다.

26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유치원 비리신고센터가 가동된 지난 19일 1건의 신고가 접수된 이후 7일째 잠잠하다.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1건은 원비를 교육 당국이 정한 상한선을 초과해 징수했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당국의 조사 결과 해당 유치원은 적절하게 원비를 징수했으나 학부모가 잘못 알고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은 공금 사적 사용 등 유치원비리 신고 시 즉각 대응하기 위해 12명으로 전담팀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도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충북은 공립은 물론 사립유치원도 한 번 이상 종합감사를 벌여 지적사항을 계속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경우에 따라 법적 대응을 해 왔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제보가 많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충북은 2013∼2017년 유치원 감사 결과가 실명 공개된 이후 일부 사립유치원이 항의 전화를 하거나 주변에 "문을 닫겠다"는 등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폐원 또는 원아모집 중단 방침을 학부모에게 알리거나 교육당국에 의사를 공식 표명한 유치원은 아직 없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