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중소기업 임금격차, 개별노동자 외에 동료 구성도 영향"

송고시간2018-10-28 12:00

한은 보고서…원·하청기업, 성과급 지급 여부도 영향

직장인 연봉 차이 (PG)
직장인 연봉 차이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개별노동자의 학력, 경력뿐 아니라 동료 노동자들의 학력·노동조합 가입률 차이도 대·중소기업 임금 격차가 나타나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송상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부연구위원은 28일 발표한 BOK 경제연구 '기업 규모 간 임금 격차 원인 분석'이라는 보고서에서 "학력, 경력 등 개별노동자의 특성과 대학교 졸업자 비율, 노동조합 가입비율 등 노동자 구성이 대·중소기업 임금 격차를 상당 부분 설명한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의 근로 형태별 근로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00명 이상 사업체의 시간당 임금은 2만8천970원으로 300명 미만 사업체 임금(1만5천583원)의 1.86배에 달했다.

5명 미만과 300명 이상 사업체의 임금(기본급 기준)으로 보면 제조업에선 노동자 특성이 격차의 54.7%를, 비제조업에선 37.1%를 설명했다.

노동자 구성은 제조업 임금 격차의 16.5%, 비제조업의 7.1%를 설명하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제조업의 경우 개별노동자 특성과 기업 내 노동자 구성 차이가 대·중소기업 임금 격차의 71.2%를 설명하는 주요 변수인 셈이다.

이는 기본적으로 학력이 높고 경력이 긴 노동자들이 대기업에 더 많이 분포하는 탓이다.

대기업들이 앞으로 생산성이 높을 것 같은 고학력자·숙련노동자들에게 높은 초임을 주고 고용하면 장기적으로 이들 노동자의 생산성이 상승해 기업에 오히려 이득이라는 노동이론에 따른 것이다.

여기에 대기업의 임금 협상이 상대적으로 용이한 점도 중소기업과 임금 격차를 벌리는 요인으로 분석된다.

고학력자 비율, 노동조합 가입비율이 높은 대기업 노동자들의 경우 기업과의 임금 협상이 상대적으로 용이하기 때문이다.

이외에 원·하청기업 간 임금 격차도 기업 규모 간 임금 격차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청기업은 주로 임금이 낮고 중소기업에 많다. 분석 결과 노동자 구성·특성이 같다고 가정해도 하청기업 임금이 원청기업보다 낮았다. 원·하청 기업의 수직 관계가 기업 규모 간 임금 격차 확대에 영향을 주고 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대기업이 중소기업보다 성과급 지급이 활발하다는 점도 기업 규모 간 임금 격차를 키우는 요인이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 규모 간 임금 격차에 영향을 주는 다양한 기업 특성을 고려해 임금 격차 완화를 위한 미시적인 정책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