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첫 동물화장장 건축허가 심의 무산…갈등 심화

송고시간2018-10-26 11:37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 첫 동물화장장 건축허가 심의가 주민 반대로 무산됐다.

동물화장장반대 대책위원회는 26일 오전 서구청 도시계획위원회가 동물화장장 건축허가 심의를 열려고 하자 강하게 항의하며 막았다.

대책위는 "영리를 추구하는 개인이 동물화장장을 지을 수 있도록 서구가 방치했다"며 "주민 건강과 재산권을 위협하는데도 대법원 판결이 날 때까지 이런 사실조차 숨겼다"고 주장했다.

구청 앞마당에서는 상리동 주민 500여 명이 동물화장장 반대 집회를 했다. 일부 주민은 "인간다운 환경에서 살고 싶다"고 호소했다.

동물화장장 반대
동물화장장 반대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26일 오전 대구 서구청에서 주민이 동물화장장 건축허가 심의에 반대하며 시위하고 있다. 2018.10.26
sunhyung@yna.co.kr

석휘영 대책위원장은 "동물화장장 건축 예정지와 서대구 KTX역이 직선거리로 불과 1㎞ 거리"라며 "납골당과 장례식장까지 함께 들어서기 때문에 전국에서 동물 사체가 모여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일부에서는 동물화장장 수요보다 공급이 부족하다는 의견도 있다. 대구에 등록된 반려동물(개)은 6만4천757마리, 경북은 3만6천155마리다.

개를 반려동물로 키운다는 한 주민은 "동물화장장을 무조건 반대하는 게 아니다"며 "유해가스 피해를 줄이려면 적어도 주거지에서 3㎞ 떨어진 곳에 짓는 게 상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춘우 서구청 도시안전국장은 "주민 의견을 수렴해 추후 일정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