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2주째 하락해 60%선 밑으로[한국갤럽]

송고시간2018-10-26 10:28

민주 43%, 한국 14%, 정의 10%, 바른미래 6%, 평화 1%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하락 (PG)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하락 (PG)

[제작 조혜인]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2주 연속 하락해 60%선 아래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3∼25일 전국 유권자 1천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4%포인트(p) 하락한 58%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5%p 오른 32%로 나타났고, 의견 유보는 10%였다.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50%대로 떨어진 것은 3차 남북정상회담 전인 9월 둘째 주 이후 처음이다.

[한국갤럽 제공]

[한국갤럽 제공]

응답자들은 긍정 평가 이유로 북한과의 관계 개선(34%), 외교 잘함(17%), 대북·안보정책(9%) 등을, 부정 평가 이유로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43%), 대북관계·친북성향(23%), 일자리 문제·고용부족(5%) 등을 각각 꼽았다.

한국갤럽은 "국정감사가 종반으로 향하며 여러 부처별 문제들이 조명됐고, 특히 성장 둔화와 일자리 등 경제 이슈에 다시 관심이 집중되며 우려가 커지고 있는 듯하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보다 2%p 내린 43%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은 14%, 정의당은 10%, 바른미래당은 6%로 각각 1%p 상승했다. 민주평화당은 1%로 지난주와 같았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