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풍 강습' 사이판공항 폐쇄로 한국인 1천700여명 발 묶여(종합)

사이판공항 운영 계획에 따라 귀국 일정 잡힐듯…"국적기 수송 대책 준비"
태풍 '위투'에 쓰러진 전신주
태풍 '위투'에 쓰러진 전신주(서울=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제26호 태풍 '위투'가 강타한 사이판 도로 위로 전신주가 쓰러져있다. [독자 촬영·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슈퍼 태풍 '위투'가 서태평양을 강타하면서 사이판공항이 폐쇄돼 26일 오후(이하 현지시간)까지도 사이판을 오가는 하늘길이 모두 막혔다.

이로 인해 국적기를 이용해 사이판을 찾은 한국인 1천700여명이 현지에 발이 묶여 불편을 겪고 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태풍 '위투' 강습으로 사이판공항은 건물 일부가 파손되고 활주로에 장애물이 놓여 있어 항공기 이착륙이 불가능한 상태다.

공항을 전면 폐쇄한 사이판 당국은 활주로 장애물 제거를 비롯한 공항 복구 작업을 시작했지만, 이 작업이 언제 완료될지는 장담하지 못하고 있다.

한 국적 항공사 관계자는 "오늘 오후 사이판 항공당국이 공항 운영과 관련한 방침을 발표할 것이라고 현지 지점에서 전해왔다"며 "발표 내용을 보고 현지에 발이 묶인 승객의 수송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항공업계에서는 이르면 28일부터 공항 사용이 부분적으로 허용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다음달이 돼야 공항 운영이 재개될 것이라는 엇갈린 전망이 나오고 있다.

현재 사이판 노선에 취항 중인 국적기는 왕복 5편(편도 10편)이다.

제주항공[089590]이 매일 인천발 노선 2회, 부산발 노선 1회 등 총 3회 운항하고 있고, 아시아나항공[020560]과 티웨이항공[091810]이 각각 매일 왕복 1편씩 인천발 비행기를 띄우고 있다.

아수라장이 된 사이판 리조트
아수라장이 된 사이판 리조트(서울=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제26호 태풍 '위투'가 강타한 사이판의 한 리조트가 강풍에 파손돼있다. [독자 촬영·제공] photo@yna.co.kr

국적기 대부분은 저녁 시간대 인천공항을 이륙해 다음날 새벽 사이판공항에 도착하고, 이 항공기를 정비한 뒤 새벽 시간대 사이판을 떠나 당일 아침 인천에 도착하는 스케줄로 운영되고 있다.

제주항공은 지난 24일 새벽 4시 45분 사이판을 떠나 같은날 오전 8시 30분 인천에 도착한 항공편 이후 사이판에서 비행기를 보내지 못하고 있다.

같은 날 오전 9시 30분 인천을 이륙한 비행기가 오후 3시 10분에 사이판 도착한 뒤 인천에서도 비행기를 띄우지 못하는 중이다.

이에 따라 24일 사이판에서 인천으로 올 예정이던 편도 항공편 2편이 결항되고, 25일과 26일에도 각각 편도 3편의 사이판발 항공편이 취소되며 승객 1천여명이 현지에 발이 묶였다.

아시아나는 24일 새벽 사이판에서 떠난 비행기가 인천에 도착한 이후 인천∼사이판 노선 운항이 중단됐다. 아시아나는 승객 400∼500명이 사이판을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했다.

티웨이 역시 24일 새벽 사이판발 항공편이 마지막으로 정상 운항한 뒤 인천발 항공편부터 결항되며 승객 250여명이 귀국하지 못하고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사들은 사이판 당국의 공항 운항 재개 소식을 기다리면서 공항이 정상화 되면 대체편을 투입해 현지 승객을 한국으로 신속히 태우고 올 방침이다.

국적 항공사 관계자는 "강력한 태풍으로 사이판에 전기도 끊겨 지점과 연락도 잘 닿지 않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현지 공항 사정을 주시하면서 승객들이 이른 시간 안에 안전하게 귀국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른 국적사 관계자는 "공항이 복구되더라도 활주로 상황 등을 고려할 때 남아 있는 승객을 모두 한 번에 수송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며 "현지 사정을 보면서 가장 빠른 스케줄을 확보할 수 있도록 공항 당국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26 1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