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T, SK인포섹 완전 자회사로 편입…"보안사업 역량 결집"

송고시간2018-10-26 09:31

"ICT기술·물리보안·정보보안 통합 서비스 구축"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포괄적주식교환을 통해 SK인포섹을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교환 주식은 SK텔레콤 자사주 1.6%와 SK인포섹 지분 100%다.

지분구조 변화
지분구조 변화

[SK텔레콤 제공]

SK㈜에서 SK텔레콤으로 이관되는 SK인포섹은 국내 1위 정보보안업체로 연 매출 2천억원을 상회한다. 보안 관제와 컨설팅·솔루션 등이 주 사업영역이다.

SK텔레콤은 앞으로 손자회사인 물리보안업체 NSOK와 합병하는 ADT캡스, SK인포섹의 영업망을 공유해 보안 사업의 양적 성장을 도모할 방침이다. 앞서 SK텔레콤은 이달 초 국내 2위 물리(출동)보안업체 ADT캡스 인수를 마쳤다.

중장기적으로는 물리보안에서 정보보안까지 통합 서비스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의 정보통신기술(ICT) 기술과 SK인포섹의 정보보안 플랫폼, ADT캡스 출동인력을 융합해 새로운 보안 서비스를 탄생시킬 수 있다는 구상이다.

예를 들어 SK텔레콤 영상보안 솔루션으로 외부인 침입을 감지하고 SK인포섹 보안 플랫폼으로 솔루션 해킹을 방지하는 한편 ADT캡스 출동보안요원이 출입을 통제하는 방식이다.

SK텔레콤은 자체적으로 보유한 양자암호통신기술과 함께 SK인포섹의 보안 역량으로 확보된 안전성을 5G 경쟁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자율주행 관제나 스마트홈 현관출입 통제, 스마트팩토리에 구축된 사물인터넷(IoT)센서 관리 등 5G 기반 IoT 서비스에서 정보보안 역량이 특히 중요하다는 것이 SK텔레콤 설명이다.

SK텔레콤은 "정보보안에서 물리보안까지 모든 역량을 결집해 보안 시장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고 미래 융합보안산업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