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행원 절반은 여성인데 女지점장은 10% 미만

송고시간2018-10-26 09:36

고위직도 임원급 올라갈수록 여성 비율 낮아

김병욱 "금융위·금감원, 고용차별 실태조사 나서야"

은행원
은행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신한, 우리, KEB하나, KB국민 등 국내 4대 시중은행의 여성 직원 비율은 절반에 달하지만, 관리자급 이상 고위직에서는 여전히 소수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하위 직군에서는 여성 직원이 90% 이상의 압도적 비중을 차지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26일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4대 은행 직급별 여성 비율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이들 은행의 여성 직원 비율은 최저 43.7%에서 최고 58.0%였다.

직급별로 보면 관리자급 이상에서는 여성의 비율이 낮았지만 하위 직군에서는 압도적으로 높았다.

고위직 안에서도 임원급으로 올라갈수록 여성 비율이 현저히 낮았다.

우리은행 부지점장 중 여성 비율은 25.8%를 기록했고 나머지 3개 은행은 13.6%∼17.4%였다.

지점장 중 여성 비중은 한 자릿수 비율에 그쳤다.

본부장(상무) 중에서는 신한은행이 53명 중 4명으로 11.3%를 기록했고 나머지 3개 은행은 10% 미만이었다.

4대 은행의 부행장(전무)은 총 72명으로, KB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에서만 각각 1명이 여성일 뿐 모두 남성으로 채워졌다.

반면 일반 정규직인 대리와 행원 중 여성 비율은 적게는 47.3%에서 많게는 70.1%를 차지했다.

특히 '2등 정규직'이라 불리는 하위 직군에서는 최소 94.4%에서 최고 99.2%까지 여성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2등 정규직'이란 고용형태는 정규직이지만, 일반 정규직과 차별을 두고 있는 정규직을 말한다.

RS직군(신한), 개인금융서비스군(우리), LO직군(국민), 행원B(하나) 등이 이에 해당한다.

김병욱 의원은 "여성 은행원의 2등 정규직 문제는 남녀고용평등법의 정신이 아직도 실현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며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은행권에 만연한 고용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종합 실태조사를 벌이고 개선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