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서 일가족 4명 흉기 참변…용의자도 숨진 채 발견(종합2보)

송고시간2018-10-26 11:03

경찰 "피살된 손녀와 용의자 관계 집중 조사"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오수희 기자 = 부산에서 일가족 4명이 둔기 등에 맞아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10시 31분께 부산 사하구 장림동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박모(84·여) 씨와 박 씨의 아들 조모(65)씨, 며느리 박모(57)씨, 손녀 조모(33) 씨가 흉기와 둔기에 맞아 숨져 있는 것을 박 씨의 사위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박 씨 사위는 "장모님과 주말에 불꽃놀이를 함께 보자고 연락을 했는데 연락이 안 돼 경찰에 신고한 뒤, 경찰관과 함께 문이 잠긴 아파트를 열고 들어갔더니 가족들이 참혹하게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집안에서는 박씨의 가족 외에 용의자로 추정되는 신모(32)씨도 방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로 발견됐다.

경찰은 박씨와 박 씨의 아들, 며느리의 시신은 화장실에서 포개진 채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시신은 비닐과 대야 등으로 덮여 있었다.

거실에서 발견된 손녀 조씨는 매우 잔인하게 살해됐다.

다른 가족들이 흉기와 둔기 등으로만 살해된 데 반해 조씨의 몸에는 흉기, 둔기 상처뿐 아니라 목이 졸린 흔적 등도 나왔다.

경찰이 아파트 입구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신씨는 하루 전날인 24일 오후 4시 12분께 선글라스와 모자를 착용하고 큰 가방을 든 채 범행 장소인 아파트에 들어왔다.

신씨가 아파트에 침입하기 전 아들 조씨는 집안에 있었고, 박씨와 며느리는 조씨 침입 후 1∼2시간 이내 귀가하는 모습이 확인된다. 손녀 조씨는 시간이 한참 흐른 뒤인 25일 0시 7분께 들어온다.

경찰은 "신씨가 집안에 들어온 사람을 순차적으로 살해한 뒤 화장실에 옮기고 시신을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신씨가 들고온 가방 안에서 56종의 물품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둔기와 흉기를 비롯해 피가 묻은 전기충격기, 신씨가 자살할 때 쓴 도구 등이 모두 들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씨가 손녀 조씨와 관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손녀가 특히 잔인하게 살해됐고, 두 사람의 연령대가 비슷한 점, 두 사람이 평소 아는 사이라는 참고인 진술 등이 있는 점 등을 미뤄 두 사람의 관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신씨의 직업과 가족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고, 신씨의 동선도 모두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씨는 강력사건 전과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6일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현장에서 확보된 휴대전화 등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 수사와 주변인 탐문 조사 등도 할 계획이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