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페 알바생 87% "일회용 컵 사용 규제로 더 힘들어졌다"

송고시간2018-10-26 08:08

알바몬, 1천99명 대상 설문조사…"쓰레기 두고 가는 손님이 최악"

카페 일회용 컵 규제(CG)
카페 일회용 컵 규제(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카페 아르바이트생 대다수가 최근 매장 내 일회용 컵 규제 이후 근무 여건이 더 나빠졌다고 호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1천99명을 대상으로 최근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87.2%가 일회용 컵 사용 규제 이후 일이 더 힘들어졌다고 밝혔다.

응답자 53.6%는 '설거지 등 일이 더 많아졌다'고 답했고, 33.6%는 '일회용 컵을 요구하는 매장 내 손님들과 실랑이가 많다'는 이유를 들었다.

제도 시행 이후 특별히 달라진 점이 없다는 아르바이트생은 전체의 12.8%에 그쳤다.

최악의 '진상 손님'에 대한 질문에는 '각종 쓰레기를 아무렇게나 버리고 가는 손님'을 꼽은 응답자가 17.6%로 가장 많았고, 돈·카드를 던지는 손님(13.4%), 재촉하는 손님(11.0%), 마감 시간 직전 혹은 이후에 들어오는 손님(10.6%) 등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 카페를 아르바이트 근무지로 선택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31.8%가 '커피향, 음악 등 좋은 분위기'라고 답해 가장 많았다.

카페 알바생 87% "일회용 컵 사용 규제로 더 힘들어졌다" - 2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