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글 CEO "2년간 성희롱 관련 48명 해고…퇴직금 챙겨준것 없어"

송고시간2018-10-26 07:17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25일(현지시간) 사내 성희롱 이슈와 관련해 전 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냈다.

미 IT 매체들에 따르면 피차이는 이메일에서 "지난 2년간 성희롱과 관련해 48명을 해고했다. 해고된 직원 중 13명은 선임 매니저 또는 그 이상 직급"이라고 밝혔다.

피차이 CEO의 편지는 구글 성희롱 문제와 관련된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해석됐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앞서 뉴욕타임스는 구글이 안드로이드 창업자 앤디 루빈을 비롯해 몇몇 중역들의 성희롱 의혹에 대해 회사 차원에서 방어막을 쳤으며, 일부 중역은 회사를 떠나면서 거액의 퇴직금을 챙겨 나갔다고 보도했다. 특히 루빈이 무려 9천만 달러(1천24억 원)의 퇴직 패키지(보상금)를 받았다는 것이다.

피차이는 이에 대해 "해고된 이들 중 누구도 떠나갈 때 퇴직 패키지를 받은 이는 없다"고 못 박았다.

피차이는 아울러 구글에는 직원들이 사내 성희롱과 부적절한 행위에 대해 신고할 수 있는 새로운 도구가 있다면서 익명으로도 성적으로 부적절한 행위를 신고할 수 있다고 말했다.

피차이의 메일은 구글의 인사담당 부사장 에일린 노튼과 공동 서명으로 발송됐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