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도호쿠 앞바다서 규모 5.7 지진…쓰나미·원전 이상 없어

송고시간2018-10-26 07:02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26일 오전 3시 36분 일본 도호쿠(東北) 지역 앞바다에서 규모 5.7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이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지진 해일) 발생은 없었고 인근 원전에 이상도 없었다.

진앙은 미야기(宮城)현 앞바다로 진원 깊이는 40㎞였다.

지진으로 이시노마키(石卷)시와 게센누마(氣仙沼)시 등 미야기현과 이치세키(一關)시 등 이와테(岩手)현 일부에서 진도4의 진동이 발생했다.

진도 4는 전등 등 천장에 내걸린 물건이 크게 흔들리고 대부분의 사람이 놀라는 수준의 진동이다.

또 아오모리(靑森)현, 후쿠시마(福島)현에서 최대 진도3의 흔들림이, 니가타(新潟)현, 사이타마(埼玉)현, 도치기(회<又대신 万이 들어간 板>木)현, 이바라키(茨城)현, 아키타(秋田)현, 야마가타(山形)현에서 최대 진도2의 진동이 일어났다.

지진 영향권에 있는 후쿠시마현 후쿠시마 원전과 미야기현 오나가와(女川) 원전에 이상은 없었다.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