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젊었을 때 배운 술버릇, 평생 간다"

송고시간2018-10-26 07:25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젊었을 때 배운 술버릇이 죽을 때까지 간다는 연구 결과가 뉴질랜드에서 나왔다.

2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오클랜드대학과 매시대학 공동 연구진은 젊었을 때 배운 술버릇, 특히 폭음하는 습관은 나이가 들면서 쉽게 없어지는 게 아니라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음주습관은 대개 20대에 형성돼 60대, 70대까지 이어지면서 건강 악화와 사망 위험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서 뉴질랜드의 50세 이상 중·노년층 13%는 일주일에 한 번 이상 5~6 드링크의 알코올을 섭취하는 등 폭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대부분은 술을 배운 뒤 평생 그런 습관을 유지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스탠더드 드링크의 약칭인 드링크는 나라에 따라 약간씩 차이가 있지만, 뉴질랜드는 순수 알코올 10g이 함유된 음료를 지칭하는 것으로 알코올 13%짜리 750mL 포도주 한 병은 7.7 드링크, 알코올 4%짜리 330mL 맥주 한 병은 1 드링크, 알코올 40%짜리 700mL 독주는 22 드링크가 들어 있다.

연구를 주도했던 매시대학 앤디 타워즈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밝혀진 놀라운 사실은 음주습관이 대부분 평생 간다는 것이라며 "젊었을 때 얻은 위험한 술버릇이 나이가 들면서 차차 없어질 것이라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연구에서 얻은 결과는 음주습관이 평생 변함없이 계속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20대에 나쁜 술버릇을 갖고 있다면 60대가 돼도 그렇게 될 가능성이 아주 크다"고 강조했다.

연구진은 800명이 넘는 50세 이상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가정생활, 직장 경력, 교우 관계, 주요 사회활동, 건강에 관한 자료 등을 바탕으로 음주습관을 분석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ko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